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 제주를 대표하는 8월의 꽃과 새 선정

솔비나무와 노랑할미새

등록일 2016년08월09일 14시46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제주도의 여름을 한층 아름답게 빛내 줄 8월의 꽃과 새는 ‘솔비나무’와 ‘노랑할미새’다.

 
 
솔비나무는(Maackia fauriei (Lev.) Takeda)는 장미목의 콩과로 세계적으로 제주도에만 자생하는 특산종이다. 이 나무는 낙엽활엽수로서 높이는 8m까지 자라고 나무껍질은 회색빛이 도는 검은색을 띤다.

잎은 길이 17cm 정도로 7∼17개의 작은 잎이 달리는 겹잎이며, 각각의 작은 잎은 달걀모양이나 긴타원형으로 1.7∼4.1cm정도이다. 7∼8월에 하얀 꽃이 촘촘하고 매우 아름답게 핀다. 콩 꼬두리는 긴 타원형 및 선형으로 편평하며 10∼11월에 익는다.



  노랑할미새(Motacilla cinerea Tunstall)는 참새목 할미새과로 제주도에서 1년 내내 관찰되는 텃새이다. 곶자왈, 중산간 숲, 해안가 등지에서 주로 서식하고 있다.

머리와 등은 짙은 회색이고 가슴과 배는 노란색을 띠고 있다. 바위 또는 벼랑 틈에 둥지를 틀고 곤충을 잡아먹으며 생활한다. 특이한 습성으로 꼬리를 까딱까딱거리는 버릇이 있다.

   국립산림과학원(원장 남성현) 난대·아열대산림연구소는 제주도의 아름다운 숲의 가치를 알리고, 숲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을 확산하고자 매월 이달의 꽃과 새를 선정하고 있다.

김가영 기자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