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솔라시도 ‘간척지 숲 복원’ 전국 우수사례 선정

등록일 2017년11월15일 17시18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전라남도가 솔라시도(서남해안 기업도시) 구성지구 20ha의 척박한 간척지에서 자체 개발한 숲 복원 신공법을 활용해 자연식생 복원사업에 성공, 전국 우수 사례로 선정됐다.

전라남도는 ‘2017년 전국 우수 산림복원대전’에서 해남 산이면 일원 구성지구의 자연식생 복원사업이 대상을 차지해 15일까지 이틀간 영암 현대호텔에서 열리는 전국산림복원대전 워크숍에서 전국 숲 복원 전문가에게 공법을 공개했다고 밝혔다.

간척지는 토양 염분이 높고 토질이 척박해 나무가 생장하기 어려운 환경이다. 그동안 해안 생육이 양호한 해송을 주로 심었으나, 대표적 소나무 병해충인 ‘솔껍질 깍지벌레’로 고흥·해남·진도 지역 피해가 컸었다.

이 같은 문제점을 해결하고 생태적으로 안정된 녹지경관을 창출하기 위해 전라남도는 간척지 식생복원을 위한 다각적 방안을 모색한 결과 ‘구성지구 자연식생 복원’에 성공했다.

식생복원 사업지는 간척지의 불리한 수목 생육 환경을 극복할 뿐 아니라 조성 이후에도 최저의 사후관리비가 들도록 자연형 정원조성 공법으로 계획됐다.

소규모 연못 2개소를 조성해 갈수기 수목에 수분을 공급토록 하고 염해로 인한 뿌리 고사 방지 처리와 마운드 처리로 자연스런 경관을 연출했다. 토양 표면의 수분 건조 방지 목적으로 숲가꾸기 산물을 활용한 우드칩 멀칭도 했다.

특히, 숲 조성에 사용된 나무도 기존 해송의 단순 식재에서 벗어나 후박, 아왜, 동백, 홍가시 등 다양한 난대수종을 섞어 생태적으로 안정된 숲을 연출했다. 또한 담양 관방제림의 30%를 구성하는 푸조나무를 해안변에 심어 쓰나미와 해일 등에도 강한 숲을 조성했다.

앞으로 나무가 일정 부분 성장하면 숲 하부에 서남해안에 서식하는 해당화와 털머위·해국 등 자생식물을 심어 식생 복원을 완료할 예정이다.

이 숲 복원 신공법은 전북 새만금 간척지 복원을 위한 자료로 제공되기도 했다.

봉진문 전라남도 산림산업과장은 “간척지에 친환경 자연정원 숲을 조성해 경관 창출 및 지역 발전에 기여하고, ‘숲 속의 전남’과 연계한 지속적인 사후관리 실시와 간척지 식생복원 모델림 개발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서하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