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창원·김해·하동, 생태테마관광지로 육성

등록일 2018년01월09일 14시18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경상남도는 문화체육관광부의 '2018년 생태테마관광 육성 공모사업'에 창원과 김해, 하동 등 3개 시군이 선정됐다고 밝혔다.
구체적인 사업 내용을 보면, 창원시는 생태테마 관광자원화사업인 '바닷바람 머금은 편백숲속 4계절 욕(浴)먹는 힐링여행'이 선정돼 국비 2억 1500만 원을 확보했다.


국내 최대 규모를 자랑하는 115ha의 진해 편백숲과 여좌천, 진해드림로드, 내수면 환경생태공원, 목재문화체험장 등 다양한 생태자원을 바탕으로 공기욕(浴)을 즐길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문화콘텐츠 접목사업인 김해시의 '비비단으로 떠나는 별빛여행'도 선정돼 국비 1억 2천만 원을 확보했다.
비비단은 가락국 왕자가 진례 토성 위 상봉에 별을 관측하기 위해 쌓은 첨성대 명칭으로 전해진다.


김해천문대 진입로를 정비하고 금관가야 시절 위치한 천체 관측소 비비단과 현재 위치한 김해천문대를 연계한 천문 관측프로그램이다. 하동군은 '섬진강을 비추는 반딧불이 여행'사업은 지리산생태과학관 노후 외벽 보수와 반딧불이 체험장을 조성한 체험프로그램이다.


도는 이번 공모에 선정된 사업을 관광객에게 쉽고 재미있게 풀어줄 수 있는 전문적인 생태해설사를 양성할 예정이다.
'생태테마관광 육성사업'은 문화체육관광부에서 지자체 고유 생태자원을 핵심 콘텐츠로 한 체험관광 프로그램 위주의 사업을 선정, 지원해 지역특화 관광콘텐츠로 육성하는 것으로, 대상은 생태테마 관광자원화와 문화콘텐츠 접목 노후 관광시설 등 2개 분야다.
 

김제홍 도 문화관광체육국장은 "이번에 선정된 공모사업은 경쟁력 있는 지역 고유의 생태자원으로서 적합한 프로그램을 육성하여 특색 있는 관광콘텐츠로 재생산 되도록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서경수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