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원주 소금산 출렁다리 관람객 100만 돌파!!!!

등록일 2018년05월08일 09시16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최근 원주시 대표관광지로 급부상한 원주소금산 출렁다리가 개통 100여일만에 누적 관람객 100만명을 돌파했다. 
이는 원주지역 관광객이 제일 많이 방문하는 오크밸리 리조트 1년 방문객과 맞먹는 수치여서 더욱 의미가 깊다.


원주시에 따르면 올해 1월 11일 개장후 116일만인 5월 7일 100만명을 돌파했으며, 100만번째 방문객인 부산시 사직동 박진수(63세)씨 가족에게는 축하꽃다발과 원주축협에서 제공한 치악산 한우셋트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원주 소금산 출렁다리의 폭발적인 인기로 인해 간현관광지 내 음식점뿐만 아니라 문막읍, 재래시장, 주요관광지 등 관광객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단적인 예로 출렁다리 인근에 있는 원주레일바이크의 경우 작년 1분기 탑승객이 9,600여명이었으나, 올해 31,900여명으로 전년대비 355% 증가한 것으로 집계되었으며 또한, 서원3주IC의 교통량도 전년대비 33% 증가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어 출렁다리 개통이후 원주를 찾는 관광객이 크게 늘어 지역경제에 이바지하고 있는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원주시 관광과가 생긴 이래 5년만에 처음으로 원주시 관내 음식점에서 장사가 잘되게 해줘서 고맙다는 전화를 받는다.”며, “출렁다리 파급효과를 직.간접적으로 느끼고 있으며 관광과 직원 모두가 더욱 분발해서 원주시 경제활성화에 이바지해야겠다.”라고 말했다.


원창묵 원주시장은 지난 4월 정례브리핑을 통해 소금산 간현관광지를 명실상부한 대한민국 최고의 관광지로 조성하기 위해 총사업비 120억을 투자해 2020년까지 곤도라, 유리다리, 하늘정원 등을 추가로 설치하는 간현관광지 종합발전 구상을 발표하면서 “원주 간현 관광지를 수백만명의 방문객이 좀 더 머물다 가는 도시, 관광이 지역 경제에 새로운 원동력이 되는 도시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원주시는 올해 원주 소금산 출렁다리 300만명을 목표로 여름 야간개장 등 다양한 이벤트를 준비하고 있다.
김서하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