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안동시, 자매결연도시 이름을 딴 이스라엘 홀론공원 새단장

등록일 2018년07월13일 11시24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안동시는 자매결연 도시 이름을 딴 이스라엘 홀론공원을 새단장해 도심 속 휴식 공간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홀론공원은 2004년 조성된 이후 낡은 시설과 수목의 과밀로 인해 낙동강 대로변에 자리했어도 시민들에게는 많이 알려있지 않은 공원이었다.


이에 안동시는 2억 원을 들여 수세식화장실, 음수대, 휴게 광장, 쉼터 설치, 무궁화 이식, 야생화 식재 등 시설물을 재정비했다. 또한, 경관 조명을 설치해 월영교~낙천교~홀론공원으로 연결되는 야간 명소로 조성했다.


홀론공원의 역사는 최초 1999년 11월 24일 국제교류재단을 통해 양 도시간 교류희망 의사를 타진하고 2000년 3월 안동시장이 직접 이스라엘 홀론시를 방문해 교류협력방안을 모색한 후 본격적인 교류가 시작됐다.


이듬해 11월에는 홀론시 부시장 일행이 안동을 찾았고, ‘부림축제’에 안동시 방문단을 초청해 2002년 2월 장승조각가 등 3명이 축제를 참가해 안동문화를 알렸다.


이후 홀론시에서는 2003년 1월 16일 홀론시 입구에 1,250㎡의 부지에 장승 13점과 안동시 문양이 들어간 석재 기념비를 설치한 안동공원을 조성했다. 이에 발맞춰 안동시에서 2004년 11월 12일 안동시 옥야동 398-9번지 일원 4,000㎡ 규모의 홀론공원을 조성하게 됐다.

서경수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