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숲아이’를 기르는 힘

등록일 2018년10월05일 09시52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김 정 화 (한국숲유치원협회 회장)
 
눈이 오나 비가 오나 숲에 가야한다고 부르짖어왔던 제가 막상 아이들을 데리고 숲에 다니는 가운데 그동안 숲선생님들의 노고가 얼마나 컸는지 새삼 실감하고 있습니다. 숲에 간 아이들은 노는 양상이 모두 다 다르더군요. 냅다 내달리는 아이, 풀잎마다 향기를 맡는 아이, 나무 꼬챙이로 여기저기 후벼보는 아이, 작은 솔방울을 수북히 줍는 아이, 개미행렬을 줄기차게 따라잡아 기어코 개미집을 찾아내는 아이, 나무둥치를 끌어안고는 다독여주는 아이…… 숲아이들의 경이로운 몸짓들을 보면서 제 몸 안에도 벅찬 감동이 솟아오르곤 합니다.
 
아이들이 숲에 가는 데는 순수 자기의지로 갈 수는 없는 일입니다. 무엇보다도 학부모님의 자연사랑심과 교육적 관심과 아이를 향한 격려가 있어야겠습니다. 숲에 아이들을 보내는 어머니는 다른 어머니들과는 좀 다르더군요. 아이들이 실내에서 놀기 보다는 바깥에서 놀기를 더 권장하고, 인지활동도 하지만 정서적인 활동과 신체활동을 곁들이기를 고려하고, 과자는 아예 먹이지 않고 옥수수나 감자나 고구마나 단호박 등의 간식을 먹이거나, 본인 스스로도 햇빛과 바람과 흙과 물과의 대화를 즐기는 성향이 있더군요. 자연과 어울리기를 좋아하는 어머니들은 사람들과도 잘 어울리며 타인과의 대화도 대체로 긍적적이고 자신에 대한 태도도 관대한, 그리고 여유있는, 자신감을 지닌 태도를 취하더군요. 그 어머니의 그 아이이듯이, 숲아이들은 대체로 성격이 원만하고 스케일이 크고 생각이 깊고 집중력이 뛰어나고 두루두루 사려깊게 해결해나가는 편입니다.
 
숲활동하는 아이들의 우수성에 대해서는 여러 연구들을 통하여 알아온 바이지만, 그동안 숲아이들을 이끌어 온 선생님들의 가치있는 행위에 대한 칭송은 아직 미미하다고 봅니다. 칭찬을 들을려고 한 바는 아니지만, 숲선생님들의 공로를 간과해서는 아니 될 것입니다. 하나의 프로그램을 진행하기 위해서는 선생님들의 무진장한 준비가 필요하더군요. 계획안 작성, 준비물 구입, 답사와 현장 사전 실습 등이 있어야만 아이들한테 효과적으로 숲활동을 실행할 수 있습니다.
 
또한 충분히 준비하였다하더라도 아이들 자체는 매우 변수가 많습니다. 갑자기 아프거나 심리상태에 문제가 생겼거나 어른들과는 다른 비일반적인 요구를 할 때도 있더군요. 숲의 상황도 선생님에게 별 도움을 주지 않을 때가 더러 있습니다. 갑자기 모기가 날아온다거나, 비가 와서 아이들에게 보여주고 싶었던 꽃들이 다 떨어져버렸다거나, 아이들에게 먹여주고 싶었던 오디를 누군가가 다 따먹어버렸을 때는 선생님도 정말 난감할 수밖에 없습니다.
 
그러나, 대체로 숲의 상황은 아이들에게 시시각각으로 대단한 선물을 준다고 볼 수 있겠습니다. 잠시의 쉼도 없이 자연은 움직이고 성장하고 변화합니다. 숲에 머무는 햇살과 바람은 잠시도 쉬지 않고 풀이며 흙이며 나무에 자극을 준답니다. 수많은 나뭇잎들은 바람결의 강도와 방향에 따라 각양의 흔들림을 끊임없이 구사하며, 나무는 가지를 뻗고 뿌리를 뻗어내리면서 쉴새없이 커나가고 있습니다.
 
한 아이는 큰 바위에 드러누워서는 두어 시간동안 꼼짝없이 나무를 바라보고 있었습니다. 선생님 말씀으로는 숲에만 왔다하면 그 아이는 그 자리에 누워서 똑같은 행동을 한다고 하더군요. 숲활동을 마칠 즈음에도 누워있어서 그 자리에 가서 그 아이와 같은 자세로 그 옆에 누워 보았더니, 과연 그 아이가 누워 있을 만 했습니다. 느티나무의 작은 나뭇잎들은 천차만별의 빛깔과 형태와 움직임을 구사하였고, 그 느티나무 가지 뒤에는 하늘이 보였습니다. 하늘의 빛깔은 그 아이가 그 자리에 누웠을 때마다 느낌이 달랐을 수도 있겠습니다. 하늘에는 구름이 떠 있을 경우도 있었겠는데, 그 구름의 모양과 색깔이 한번도 같을 수가 없습니다. 아이는 느티나무와 하늘과 구름의 자태와 움직임과 색감에 몰입하느라 두 시간이 어덯게 흘러버렸는지도 모를 정도였습니다.
 
나무 작대기 하나로 집요하게 땅을 파는 아이, 숲 흙에 계곡물을 적셔서 흙 그릇을 만들어내는 아이, 넘어진 나무둥치를 밟고 걷기를 하면서 본인의 척추를 곧추세우는 아이 등등의 모습은 꼭히 프로그램이 필요하다는 생각과 멀어지게 합니다. 자연이 아이에게 무한제공해주면 아이들은 천진난만하게 받아들일 뿐이었습니다. 아이들은 숲이 주는 그것을 마음껏 가지고 놀 뿐입니다. 본인 스스로가 프로그램을 만든다는 의식도 없이 자연스럽게 재미있게 노는 그 자체가 훌륭한 프로그램을 만들어내는 과정입니다.
 
일전에 어느 숲선생님께서 저에게 고백한 적이 있었습니다. “숲행사를 하면서 아이들을 데리고 한 시간동안 열심히 숲프로그램 진행을 했는데, 한 아이가 와서는 느닷없이 선생님, 우리 언제부터 놀아요?’라고 말했다더군요. 선생님의 값진 노력이 무산되어버린 셈이었습니다. 그렇다고 프로그램을 완전 준비하지 않아도 된다는 의미는 절대 아닙니다. 숲선생님은 숲아이들을 위하여 충분히 준비되어 있어야 합니다. 마음가짐이며 프로그램이며 숲과련지식 등이 모두 갖추어져 있어야겠습니다.
 
지구에 있는 모든 생명들을 사랑하듯이 숲에 놀러오는 아이들의 귀중한 생명성을 창발하기 위해서는 우주에 존재하는 모든 생명들이 힘을 불어넣어줄 겁니다. 물론 어머니와 선생님의 영향을 받는다 하더라도 하늘이 도와주고 대자연이 감싸안아주고 만물의 파장들이 우리 아이들을 쓰다듬어주니 우리 숲아이들은 당연히 무럭무럭 자랄 수 있을 겁니다. 그 만물 생명들에게 감사드립니다.
김가영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