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한라산 ‘탐방 예약제’ 10월부터 시범 운영

등록일 2019년01월03일 14시51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한라산국립공원 탐방 예약제가 2020년 시행에 앞서 올해 하반기 시범 운영된다. 제주도 한라산국립공원관리사무소는 5개 탐방로에 대한 탐방 예약제 전면 시행을 위해 올해 10월경 정상에 오를 수 있는 성판악과 관음사 탐방로를 대상으로 예약제를 시범 운영한다고  밝혔다.


특정 탐방로에 인파가 몰리면서 환경이 훼손된다는 지적에 따라 제주도는 지난해 탐방객 수용 방안 및 관리계획 수립 용역을 실시했다. 이 용역에서 한라산 5개 탐방로의 적정 수용 인원은 하루 최대 3445명으로 나왔다.


이 가운데 정상 등산이 가능한 성판악 탐방로는 774명, 관음사 탐방로는 543명이다. 하지만 주말이나 단풍철 등에는 성판악 탐방로의 하루 탐방 인원이 1000명을 넘는다.


이들 탐방로에서 예약제가 시범 운영되면 하루 탐방 인원은 성판악 700명, 관음사 488명 수준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탐방 예약은 당일 온라인 선착순 접수로 처리된다. 성판악과 관음사를 제외한 어리목, 영실, 돈내코 3개 탐방로는 지금처럼 예약 없이 탐방할 수 있다.


이창호 한라산국립공원관리소장은 “이번 시범운영 등을 통해 적정 수용 인원에 대한 여론을 추가로 수렴하고 탐방 예약 시스템 등을 정비하겠다”고 말했다.
김경현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