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여수시, 벼 해충 ‘먹노린재’ ‘방제철저’ 당부

월동량 조사결과 전년 대비 20~30% 증가…산란 전 총력 방제 주문

등록일 2019년03월14일 15시06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여수시(시장 권오봉)는 농업인에게 벼 ‘먹노린재’ 방제에 적극 나서 줄 것을 당부했다.
먹노린재는 벼 생육 기간에 발생해 수량과 품질을 크게 떨어뜨리는 해충이다. 
 
시는 지난 4일부터 7일간 먹노린재 월동 밀도를 조사했다.
그 결과 친환경농업단지는 먹노린재 개채수가 전년 대비 23.5%가 증가했고 일반단지는 37.5%가 늘었다고 밝혔으며, 올 겨울 따뜻한 날씨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했다.
 
시는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올해 많은 피해가 예상된다면서 먹노린재 이동량이 가장 많은 6월 하순에서 7월 상순에 집중방제에 나서 줄 것을 주문했다. 또 논물을 완전히 빼야 방제효과를 높일 수 있고, 월동성충 산란․증식 전에 방제를 해야 피해를 줄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시 관계자는 “친환경단지에서 유기농업자재 약제방제로는 한계가 있으므로 6월 초 모내기, 밀식하지 않기 등 재배적 방제와 남은 모판을 활용한 유인 포획을 활용해야 한다”면서 “시에서도 예찰을 강화하고 발생정보 제공과 방제지원을 통해 피해를 최소화 하겠다”고 말했다.
김동한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