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논․밭두렁 태우기 효과 제로

등록일 2019년04월01일 15시15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안동산림항공관리소
소 장  김위동

추운 날씨가 이어지니 오랫동안 변치 않는 우정으로 내 곁을 지켜준 친구들이 떠오른다. 우리에게 숲은 그런 친구 같은 존재가 아닐까? 우리 생활터전 곳곳에 소중한 숲이 자리하고 있다.  겨울과 여름 사이의 계절인 봄은 겨우내 움츠렸던 숲의 나무들이 뿌리에서 가지 끝까지 물을 뽑아 올려 성장을 시작하고 싹이 트는 따뜻한 계절이다.


올 겨울 산림청 산림항공 직원들과 전국 산림 공무원들은 우리 숲을 지키기 위해 애쓰고 있다. 바로 산불로부터 소중한 숲을 보호하기 위해서다. 우리나라의 24절기 중 네 번째 절기인 춘분(3.21.)이 지나면 밤보다 낮길이가 점점 길어지고 더욱 따뜻해지면서 농가에서는 한해 농사 준비에 바쁜 시기이다.


그러나 매년 우리 숲은 산불로 몸살을 겪는다. 한해 농사의 시작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논밭두렁 태우기, 농산폐기물이나 집 주변의 묵은 쓰레기 소각 등으로 인해 산불의 위험성이 최고조에 달하기 때문이다.


산림청 통계에 따르면 산불발생은 최근 10년간(′09∼′18) 연평균 432건 발생에 산림 670ha가 소실되었다. 산불은 봄철에 발생 건수의 48%(208건), 면적의   62%(413ha)로 집중되었고, 최다 3월 26%(116건), 최대 피해 3월 32%(211ha)를 차지하고 있다.

 

원인은 입산자 실화(36%, 156건), 소각산불(31%, 133건)로 ′13년 이후 소각산불이 산불 발생의 주요 원인으로 부상하고 있다.
평소 생명의 집합체인 소중한 숲 우리산림의 소중함은 직접적으로 인식하기 쉽지 않지만, 세계적으로 지구온난화에 따른 사막화의 가속화에 대한 대안으로 그 중요성이 새롭게 부각되고도 있다.

 

잘 가꿔진 산림 1ha는 연간16t의 이산화탄소를 흡수해 공기청정기 역할을 수행하고 하루에 40~50명이 숨 쉴 수 있는 분량의 산소 12t을 생산해 내기 때문이다. 국민들은 희망과 미래를 열어주는 숲의 소중함을 기억 해야 할 것이다. 이처럼 소중한 숲에 산림화재는 왜 계속 늘어만 갈까?


영농철이 다가오면서 관행적으로 해오는 논․밭두렁 태우기가 전국적으로 행해지고 있다. 일부 농업인들은 논․밭두렁 태우기가 병해충 방제에 효과가 클 것으로 생각하여 태우기를 하고 있으나, 실제로는 병해충 방제효과 보다 유익한 곤충이 더 많이 죽는 것으로 농촌진흥청 등 연구기관에서 조사됐다. 논둑의 경우 거미류 등 유익한 곤충이 89%인 반면 해충은 11%에 불과하다고 농업기술원은 밝히고 있다. 따라서 논․밭두렁 태우기는 오히려 병해충 효과를 떨어뜨리고 있다.


이런 만큼 인재로 인한 산불을 방지하기위해서는 기본적으로 산림인근에서의 농산폐기물소각, 논․밭두렁 무단 소각 등 화재 유발 행위는 근절되어야 겠다.
산불이 발생하면 산불로 소실된 산림을 다시 복구하는 데는 적어도 50년에서 100여년의 긴 시간이 소요되고, 생태계 전체를 회복하는 데는 되돌릴 수 없는 인적손실과 막대한 비용은 더 말할 필요가 없다. 무엇보다 산불은 진화보다 예방이 최우선이 되어야 한다.


이에 산림청 산림항공본부에서는 건조한 날씨로 산불 발생 위험이 높아져 2월 1일부터 5월 15일까지 ‘산불방지대책본부’를 설치하고 산림헬기 45대를 본부 및 전국 11개 산림항공관리소에 배치하여 산불발생 시 어느 지역이든 30분 이내 현장에 도착하여 진화 할 수 있는 체계를 구축하는 한편 산불 취약지역에 대하여 공중 감시활동 및 공중 계도방송 등 예방활동을 강화 하고 있다.


이제 봄철로 접어들어 본격적인 농번기와 행락철로 인해 산불발생이 시작되고 있다.  대부분의 산불이 사소한 부주의로 인하여 주로 발생하고 있는 만큼, 논․밭두렁 태우기는 시․군의 허가를 받아 안전하게 시행하고, 등산 등 행락시에는 화기물 취급을 하지 않도록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우리 조상들의 노력으로 일구어낸 소중한 숲을 통하여 우리가 다양한 혜택을 받고 있는 만큼 우리도 소중한 산림을 산불로부터 지켜 후손들에게 부끄럽지 않도록 산림을 지키고 보호하는데 최선을 다하여야겠다. 국민들에게 휴양과 치유 그리고 삶의 여유를 가져다주는 우리 산림을 지키는데 더욱 큰 관심을 가져야 한다.

김민중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