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6(금)

통합검색

검색형태 :
기간 :
직접입력 :
~

뉴스광장 검색결과

  • 이니스프리모음재단 비양도 양묘장 개장
      아모레퍼시픽그룹 이니스프리모음재단(이사장 이진호)은 지난 23일 제주시 한림읍 비양도에서 제주 자생식물 양묘장 개장을 기념하는 현판식을 진행했다.    비양도 양묘장 조성사업은 2020년 (사)제주생명의숲(상임공동대표 고윤권), 비양리 마을회(이장 윤성민)와 자연생태계 복원 및 생물다양성 보전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 후 진행된 두 번째 프로젝트다.    지난해 황근자생지 복원사업 일환으로 황근 200주를 식재하였다. 이번에 조성된 비양도에 자생하는 식물들을 관찰하고 생육에 적합한 수목을 선정하여 녹색섬 조성에 기여할 예정이다. 이니스프리모음재단 측은 “과거 손실된 비양봉 구간 외 식생조사를 통해 자생식물 종자를 육성, 비양도를 생태정원으로 만들어 나갈 것” 이라고 했다.    한편 이니스프리모음재단은 아모레퍼시픽 그룹 계열사인 이니스프리가 5년동안 100억원의 기부약정을 통해 설립한 공익재단이다.  
    • 산림환경
    2021-04-27
  • (사)제주생명의숲, 차귀도 식생탐방 실시
    차귀도 정상 식생조사팀      (사)제주생명의숲은 이니스프리모음재단, 오설록팀과 함께 2021년 3월 11일 문화재청 허가를 받고 차귀도 주변에 서식하고 있는 식생 탐방하여 이대(시누대), 돌가시나무, 보리수나무, 돈나무 등 수목과 양치식물인 도깨비고비, 갯쑥부쟁이, 천무동과 제주특별자치도에서만 서식하는 해녀콩 등에 대한 식생조사를 하였으며, 특히 인진쑥은 정상 주변에 군락을 이루고 있어 참석자들이 관심이 많았다.  차귀도는 2000년 7월에 천연기념물 제422호로 지정되어 있으며, 깎아지른듯한 해안 절벽과 기암괴석 등과 더불어 희귀한 식물종이 서식하는 섬으로서 제주시 한경면과 고산리 자구내에서 선박을 이용하여 10여분이면 도착하며 제주의 무인도 55곳 중 가장 큰 섬이다. 평일인데도 불구하고 지질과 생태계의 보고인 차귀도를 관광객들이 많이 찾아와 섬 주변을 트래킹하며 천혜의 자연에 취해 곳곳에서 기념촬영을 하는 진풍경을 볼 수 있었으며, 식생조사팀은 문화재청에서 허가 받은 인진쑥 10뿌리를 연구용으로 채취하는 한편 숲 조성을 위한 수목, 식물 등을 전수조사하여 늘 푸르름이 가득한 차귀도 보호에 함께 노력하기로 하였다.   낚시돌풀     인진쑥  
    • 산림환경
    2021-03-12

산림행정 검색결과

  • (사)제주생명의숲, 차귀도 식생탐방 실시
    차귀도 정상 식생조사팀      (사)제주생명의숲은 이니스프리모음재단, 오설록팀과 함께 2021년 3월 11일 문화재청 허가를 받고 차귀도 주변에 서식하고 있는 식생 탐방하여 이대(시누대), 돌가시나무, 보리수나무, 돈나무 등 수목과 양치식물인 도깨비고비, 갯쑥부쟁이, 천무동과 제주특별자치도에서만 서식하는 해녀콩 등에 대한 식생조사를 하였으며, 특히 인진쑥은 정상 주변에 군락을 이루고 있어 참석자들이 관심이 많았다.  차귀도는 2000년 7월에 천연기념물 제422호로 지정되어 있으며, 깎아지른듯한 해안 절벽과 기암괴석 등과 더불어 희귀한 식물종이 서식하는 섬으로서 제주시 한경면과 고산리 자구내에서 선박을 이용하여 10여분이면 도착하며 제주의 무인도 55곳 중 가장 큰 섬이다. 평일인데도 불구하고 지질과 생태계의 보고인 차귀도를 관광객들이 많이 찾아와 섬 주변을 트래킹하며 천혜의 자연에 취해 곳곳에서 기념촬영을 하는 진풍경을 볼 수 있었으며, 식생조사팀은 문화재청에서 허가 받은 인진쑥 10뿌리를 연구용으로 채취하는 한편 숲 조성을 위한 수목, 식물 등을 전수조사하여 늘 푸르름이 가득한 차귀도 보호에 함께 노력하기로 하였다.   낚시돌풀     인진쑥  
    • 산림환경
    2021-03-12

산림환경 검색결과

  • 이니스프리모음재단 비양도 양묘장 개장
      아모레퍼시픽그룹 이니스프리모음재단(이사장 이진호)은 지난 23일 제주시 한림읍 비양도에서 제주 자생식물 양묘장 개장을 기념하는 현판식을 진행했다.    비양도 양묘장 조성사업은 2020년 (사)제주생명의숲(상임공동대표 고윤권), 비양리 마을회(이장 윤성민)와 자연생태계 복원 및 생물다양성 보전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 후 진행된 두 번째 프로젝트다.    지난해 황근자생지 복원사업 일환으로 황근 200주를 식재하였다. 이번에 조성된 비양도에 자생하는 식물들을 관찰하고 생육에 적합한 수목을 선정하여 녹색섬 조성에 기여할 예정이다. 이니스프리모음재단 측은 “과거 손실된 비양봉 구간 외 식생조사를 통해 자생식물 종자를 육성, 비양도를 생태정원으로 만들어 나갈 것” 이라고 했다.    한편 이니스프리모음재단은 아모레퍼시픽 그룹 계열사인 이니스프리가 5년동안 100억원의 기부약정을 통해 설립한 공익재단이다.  
    • 산림환경
    2021-04-27
  • (사)제주생명의숲, 차귀도 식생탐방 실시
    차귀도 정상 식생조사팀      (사)제주생명의숲은 이니스프리모음재단, 오설록팀과 함께 2021년 3월 11일 문화재청 허가를 받고 차귀도 주변에 서식하고 있는 식생 탐방하여 이대(시누대), 돌가시나무, 보리수나무, 돈나무 등 수목과 양치식물인 도깨비고비, 갯쑥부쟁이, 천무동과 제주특별자치도에서만 서식하는 해녀콩 등에 대한 식생조사를 하였으며, 특히 인진쑥은 정상 주변에 군락을 이루고 있어 참석자들이 관심이 많았다.  차귀도는 2000년 7월에 천연기념물 제422호로 지정되어 있으며, 깎아지른듯한 해안 절벽과 기암괴석 등과 더불어 희귀한 식물종이 서식하는 섬으로서 제주시 한경면과 고산리 자구내에서 선박을 이용하여 10여분이면 도착하며 제주의 무인도 55곳 중 가장 큰 섬이다. 평일인데도 불구하고 지질과 생태계의 보고인 차귀도를 관광객들이 많이 찾아와 섬 주변을 트래킹하며 천혜의 자연에 취해 곳곳에서 기념촬영을 하는 진풍경을 볼 수 있었으며, 식생조사팀은 문화재청에서 허가 받은 인진쑥 10뿌리를 연구용으로 채취하는 한편 숲 조성을 위한 수목, 식물 등을 전수조사하여 늘 푸르름이 가득한 차귀도 보호에 함께 노력하기로 하였다.   낚시돌풀     인진쑥  
    • 산림환경
    2021-03-12
  • 천년 제주비양도섬 황근자생지, 옛모습 복원나섰다
      제주에는 천년의 섬으로 불리는 비양도가 있다. 천년전에 한 오름이 날아와 섬이 되었다는 전설이 전해오면서 부르는 이름이다. 지난 9월11일 그곳 천년 비양도 섬(협제리 2942번지, 2942-1)에서  황근나무 200본을 식재하면서 황근자생지 옛모습 복원사업 기념행사가 열렸다. (사업기간 2020.8.20.~2020.9.30.까지) 이날 행사를 공동주관한 제주생명의 숲 고윤권 상임 공동대표는 비양도에서 염습지에서만 자라는 희귀식물인 황근집단 서식지가 사라지고 있어 이번 복원사업을 본격 추진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아울러 멸종위기 야생식물 2급으로도 지정된 황근나무는 꽃이 무궁화와 비슷히여 “노랑 무궁화라고도 부른다”면서 옛모습 복원을 통해서 아름다운 비양도 숲 조성에 더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기념행사에 앞서 비양리사무소에서 이니스프리모음재단(이사장 이진호), 비양리마을회(이장 윤성민), 제주생명의 숲(상임공동대표 고윤권, 김찬수)이  황근나무 복원사업을 위한 협약 체결이 있었다.  이날 기념행사는 복원사업협약식, 김문홍박사특강, 자생지 기념식수, 기념촬영 순으로 진행되었고, 제주특별자치도의회 박원철의원, 김황국의원, 제주도, 제주시, 한림읍, 비양마을회, 이니스프리재단, 제주생명의 숲 활동가 등이 참석하면서 성황을 이뤘다.
    • 산림환경
    2020-09-15
  • 녹색 제주시 “숲속의 제주 만들기 500만 그루 나무 심기” 본격적인 출발
    제주시는 지난 2월 18일 산림조합중앙회와 숲속의 제주 만들기 위한 500만 그루 나무 심기 협약을 맺은 데 이어 2월 28일에는 사단법인 제주 생명의 숲( 고윤권·김찬수 공동대표)을 비롯한 이니스프리 모음재단(박문기 이사장)과 추가로 협약을 맺었다.  이날 제주시민의 높은 관심 속에 고희범 제주시장을 비롯한 제주 생명의 숲 국민운동본부 고윤권·김찬수 공동대표와 이니스프리모음재단 박문기 이사장 등과 임직원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주시 건입동 사라봉 공원에서 협약식이 열렸다. 이어 제주도에 자생하는 상록활엽수로 병충해에 강하고, 대기 정화 능력이 뛰어나 가로수 및 공원 조경수로 많이 쓰이는 제주도 상징나무로 지정된 녹나무를 기념 식수 한 후 협약식은 마무리되어 본격적인 제주 섬을 숲으로 덮기 위한 야심찬 사업은 출발하였다.  이번 협약을 체결한 제주생명의 숲 국민운동본부와 이니스프리모음 재단은 제주 시민들의 자발적인 참여로 앞으로 10년 동안 500만 그루 나무심기를 달성하기 위해 나무 심기와 공감대 형성을 위한 다양한 홍보 활동을 전개해 나아갈 계획이다. 제주 생명의 숲 국민운동본부 고윤권 공동대표는 “앞으로 제주생명의 숲에서는 시민들이 나무를 심고 가꾸는 데 흥미를 느낄 수 있도록 숲 가꾸기 교실을 개설하겠다”며 “시민들의 자발적인 참여로 제주를 푸른 숲으로 덮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어 그는 “ 숲 지킴이를 양성하고 지역에 맞는 수종과 식재 방법 등을 찾아내어 청정 환경 도시조성에 노력하겠다.”고 했다.    한편 '숲속의 제주 만들기 500만 그루 나무 심기'는 미세먼지·폭염·도심 열섬화 등에 대응하는 녹색도시 조성사업으로 제주시는 올해 50만 그루를 시작으로 10년 동안 총 500만 그루 나무를 심는 사업이다. 또한, 시민의 선호하는 수종 5천 본을 무상공급하고 각 기관·단체에도 묘목을 지원할 예정이다.
    • 산림환경
    • 산림보호
    2019-03-04

포토뉴스 검색결과

  • 이니스프리모음재단 비양도 양묘장 개장
      아모레퍼시픽그룹 이니스프리모음재단(이사장 이진호)은 지난 23일 제주시 한림읍 비양도에서 제주 자생식물 양묘장 개장을 기념하는 현판식을 진행했다.    비양도 양묘장 조성사업은 2020년 (사)제주생명의숲(상임공동대표 고윤권), 비양리 마을회(이장 윤성민)와 자연생태계 복원 및 생물다양성 보전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 후 진행된 두 번째 프로젝트다.    지난해 황근자생지 복원사업 일환으로 황근 200주를 식재하였다. 이번에 조성된 비양도에 자생하는 식물들을 관찰하고 생육에 적합한 수목을 선정하여 녹색섬 조성에 기여할 예정이다. 이니스프리모음재단 측은 “과거 손실된 비양봉 구간 외 식생조사를 통해 자생식물 종자를 육성, 비양도를 생태정원으로 만들어 나갈 것” 이라고 했다.    한편 이니스프리모음재단은 아모레퍼시픽 그룹 계열사인 이니스프리가 5년동안 100억원의 기부약정을 통해 설립한 공익재단이다.  
    • 산림환경
    2021-04-27
  • (사)제주생명의숲, 차귀도 식생탐방 실시
    차귀도 정상 식생조사팀      (사)제주생명의숲은 이니스프리모음재단, 오설록팀과 함께 2021년 3월 11일 문화재청 허가를 받고 차귀도 주변에 서식하고 있는 식생 탐방하여 이대(시누대), 돌가시나무, 보리수나무, 돈나무 등 수목과 양치식물인 도깨비고비, 갯쑥부쟁이, 천무동과 제주특별자치도에서만 서식하는 해녀콩 등에 대한 식생조사를 하였으며, 특히 인진쑥은 정상 주변에 군락을 이루고 있어 참석자들이 관심이 많았다.  차귀도는 2000년 7월에 천연기념물 제422호로 지정되어 있으며, 깎아지른듯한 해안 절벽과 기암괴석 등과 더불어 희귀한 식물종이 서식하는 섬으로서 제주시 한경면과 고산리 자구내에서 선박을 이용하여 10여분이면 도착하며 제주의 무인도 55곳 중 가장 큰 섬이다. 평일인데도 불구하고 지질과 생태계의 보고인 차귀도를 관광객들이 많이 찾아와 섬 주변을 트래킹하며 천혜의 자연에 취해 곳곳에서 기념촬영을 하는 진풍경을 볼 수 있었으며, 식생조사팀은 문화재청에서 허가 받은 인진쑥 10뿌리를 연구용으로 채취하는 한편 숲 조성을 위한 수목, 식물 등을 전수조사하여 늘 푸르름이 가득한 차귀도 보호에 함께 노력하기로 하였다.   낚시돌풀     인진쑥  
    • 산림환경
    2021-03-12
  • 천년 제주비양도섬 황근자생지, 옛모습 복원나섰다
      제주에는 천년의 섬으로 불리는 비양도가 있다. 천년전에 한 오름이 날아와 섬이 되었다는 전설이 전해오면서 부르는 이름이다. 지난 9월11일 그곳 천년 비양도 섬(협제리 2942번지, 2942-1)에서  황근나무 200본을 식재하면서 황근자생지 옛모습 복원사업 기념행사가 열렸다. (사업기간 2020.8.20.~2020.9.30.까지) 이날 행사를 공동주관한 제주생명의 숲 고윤권 상임 공동대표는 비양도에서 염습지에서만 자라는 희귀식물인 황근집단 서식지가 사라지고 있어 이번 복원사업을 본격 추진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아울러 멸종위기 야생식물 2급으로도 지정된 황근나무는 꽃이 무궁화와 비슷히여 “노랑 무궁화라고도 부른다”면서 옛모습 복원을 통해서 아름다운 비양도 숲 조성에 더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기념행사에 앞서 비양리사무소에서 이니스프리모음재단(이사장 이진호), 비양리마을회(이장 윤성민), 제주생명의 숲(상임공동대표 고윤권, 김찬수)이  황근나무 복원사업을 위한 협약 체결이 있었다.  이날 기념행사는 복원사업협약식, 김문홍박사특강, 자생지 기념식수, 기념촬영 순으로 진행되었고, 제주특별자치도의회 박원철의원, 김황국의원, 제주도, 제주시, 한림읍, 비양마을회, 이니스프리재단, 제주생명의 숲 활동가 등이 참석하면서 성황을 이뤘다.
    • 산림환경
    2020-09-15
  • 녹색 제주시 “숲속의 제주 만들기 500만 그루 나무 심기” 본격적인 출발
    제주시는 지난 2월 18일 산림조합중앙회와 숲속의 제주 만들기 위한 500만 그루 나무 심기 협약을 맺은 데 이어 2월 28일에는 사단법인 제주 생명의 숲( 고윤권·김찬수 공동대표)을 비롯한 이니스프리 모음재단(박문기 이사장)과 추가로 협약을 맺었다.  이날 제주시민의 높은 관심 속에 고희범 제주시장을 비롯한 제주 생명의 숲 국민운동본부 고윤권·김찬수 공동대표와 이니스프리모음재단 박문기 이사장 등과 임직원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주시 건입동 사라봉 공원에서 협약식이 열렸다. 이어 제주도에 자생하는 상록활엽수로 병충해에 강하고, 대기 정화 능력이 뛰어나 가로수 및 공원 조경수로 많이 쓰이는 제주도 상징나무로 지정된 녹나무를 기념 식수 한 후 협약식은 마무리되어 본격적인 제주 섬을 숲으로 덮기 위한 야심찬 사업은 출발하였다.  이번 협약을 체결한 제주생명의 숲 국민운동본부와 이니스프리모음 재단은 제주 시민들의 자발적인 참여로 앞으로 10년 동안 500만 그루 나무심기를 달성하기 위해 나무 심기와 공감대 형성을 위한 다양한 홍보 활동을 전개해 나아갈 계획이다. 제주 생명의 숲 국민운동본부 고윤권 공동대표는 “앞으로 제주생명의 숲에서는 시민들이 나무를 심고 가꾸는 데 흥미를 느낄 수 있도록 숲 가꾸기 교실을 개설하겠다”며 “시민들의 자발적인 참여로 제주를 푸른 숲으로 덮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어 그는 “ 숲 지킴이를 양성하고 지역에 맞는 수종과 식재 방법 등을 찾아내어 청정 환경 도시조성에 노력하겠다.”고 했다.    한편 '숲속의 제주 만들기 500만 그루 나무 심기'는 미세먼지·폭염·도심 열섬화 등에 대응하는 녹색도시 조성사업으로 제주시는 올해 50만 그루를 시작으로 10년 동안 총 500만 그루 나무를 심는 사업이다. 또한, 시민의 선호하는 수종 5천 본을 무상공급하고 각 기관·단체에도 묘목을 지원할 예정이다.
    • 산림환경
    • 산림보호
    2019-03-04
비밀번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