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2-26(토)

통합검색

검색형태 :
기간 :
직접입력 :
~

뉴스광장 검색결과

  • 제8회 전국한옥기능경기대회 시상식 열려
        지난 11월 7일 임실목재문화체험장에서 수상자 가족 100여명이 모인 가운데 제8회 전국한옥옥기능경기대회 시상식이 열렸다.   경기대회는 매년 9월에 열렸으나 올해는 코로나 19로 인하여 지난 10월 23일부터 24일까지 전국에서 선발된 선수, 기술위원 등 160여명이 모여 전북 임실군에 위치한 임실목재문화체험장에서 치러졌다.   경기대회는 대목, 소목, 기와, 미장, 온돌, 목조설계 등 6개 직종으로 경기가 진행되었으며 직종별로 일반부와 전문부로 나뉘어 경기가 열렸다.   경기대회는 사단법인 한옥기술협회가 주최, 주관하며 고용노동부, 산림청, 전라북도, 국제기능올림픽대회한국위원회, 한국산업인력공단, 국가한옥센터, (사)목재산업단체총연합회, (사)한옥기술인협회, 목재산업신문, 한옥신문, 산림신문, 우드뉴스, 전북인신문, 충남매일 등이 지원하고 있다.   박은택 협회사무국장은 “올해로 8번째를 맞이한 전국한옥기능경기대회는 지난 2013년부터 ”대한민국 한옥박람회“의 부속행사로 한옥분야 숙련기술인을 발굴하고 기술 수준 향상을 위해 매년 개최되고 있으며 지금까지 1백여명의 기술자들이 입상하였고, 이들이 우리나라 한옥기술을 계승 발전시키고 있으며 산업에서도 중추적인 역할을 해 오고 있다.” 고 밝혔다.   조직위원회 정동언 부이사장은 “사라져가는 우리의 한옥기술을 유지 발전시키기 위해서는 전국에 있는 한옥기능인들의 장이 마련되어지고 새로운 세대로 이어지는 체계화된 교육이 필요하다며 본 대회를 통하여 천년의 맥을 이어나가겠다는 포부를 가지고 있기에 협회에서는 이를 위하여 400년 동안 맥이 끊어졌던 도편수의 자격을 부활시켜서 작년에 전국에서 24명의 도편수를 선발하여 자격증을 수여했다.”고 밝혔다.   지난 7일 열린 시상식장에서는 대상(고용노동부장관상) 소목(가구)부문에 박기춘(박기춘목공예)작가가 수상하였으며 특상(국제기능올림픽한국위원회장상) 대목부분에 이형찬(태용문화재건축)대목수, 소목부분에 서원(한옥기술인협회) 기능인이 수상하였고 이외에도 특상(전북도지사상), 특상(산림청장상) 등이 수여되었다.
    • 뉴스광장
    • 행사/축제
    2020-11-09
  • 제20회 전국목조기술경기대회 시상식 열려
      지난 11월 7일 임실목재문화체험장에서 수상자 가족 100여명이 모인 가운데 제20회 전국목조기술경기대회 시상식이 열렸다.   본 대회는 매년 10월 초에 열렸으나 올해는 코로나 19로 인하여 지난 10월 30일부터 31일까지 전국에서 선발된 선수, 기술위원 등 200여명이 모여 임실목재문화체험장에서 치러졌다.   대회에서는 한옥건축, 목조주택, 팀버건축, 목재가구, 목재공예, 목조설계 등 6개 직종으로 경기가 진행되었으며 직종별로 학생과 일반인으로 이루어진 일반부와 현업에서 경륜이 많은 기능인들로 구성된 전문부로 나누어 경기가 열었다.   조직위 정민희 사무차장은 “본 대회는 지난 2001년도에 김헌중이사장이 고용노동부에 건의하여 시작된 국내 최초의 경기대회로그동안 전국에서 예선을 거친 기술인들이 한자리에 모여 옛날 과거를 보는 형태로 기량을 겨뤄 장원을 뽑아 대회 최고상인 대상을 수여하고 있습니다.그동안 수상자 들은 대한민국 명장에 선정되거나 전국 각지에서 명인, 장인으로 인정받고 있기에 목조인들에게는 이 대회가 명예로운 대회로 알려져 있습니다”라고 밝혔다.   경기대회는 우리나라 목조건축의 중심인 사단법인 한국목구조기술협회가 주최하고 전국목조기술경기대회 조직위원회가 주관하며 고용노동부, 산림청, 전라북도, 국제기능올림픽대회한국위원회, 한국산업인력공단, 국가한옥센터, (사)목재산업단체총연합회, (사)한옥기술인협회, 목재산업신문, 한옥신문, 산림신문, 우드뉴스, 전북인신문, 충남매일 등이 지원하고 있다.   조직위원회 김헌중 이사장은 “올해로 20번째를 맞이한 전국목조기술경기대회는 지난 2001년부터 매년 개최되고 있으며 우리나라 목구조산업 발전에 중추적인 역할을 해 오고 있습니다. 협회에서는 경기대회를 통해 목조기술인들의 능력을 마음껏 발휘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하고 기술인들의 사기를 진작시켜 학벌에 구애받지 않고 숙련된 기술인들이 존중받는 세상을 기대합니다.” 라고 말했다.   지난 11월 7일 열린 시상식장에서 최고상인 대상 (고용노동부장관상)은 목공예부문의 양청문작가(백산목공방), 목조주택부분에 김제현건축가(한국목조건축협동조합) 등이 수상하였으며 특상(국제기능올림픽한국위원회장상)은 한옥건축부분의 이창엽대목(전주한옥지원센터), 임영호대목(신한옥연구소)이 수상하였으며 이외 금상(산림청장상), 은상(산림조합중앙회장상), 동상(목재산업단체총연합회장상) 등이 수여되었다.  
    • 뉴스광장
    • 행사/축제
    2020-11-09
  • 제15회 전국목조기술경기대회 시상식 열려
    지난 16일-17일 양일 간 한국목조건축학교 경기장에서 개최된 제15회 전국목조기술경기대회 시상식이 10월24일 치즈와 열매의 고장으로 유명한 전라북도 임실군 군청 대회의실에서 있었다. 전국목조기술경기대회는 2001년부터 (사)한국목구조기술인협회(회장 김헌중)가 고용노동부의 민간기능경기진흥의 일환으로 시행하는 사업에 선정되어 개최하고 있으며 고용노동부, 산림청, 산업인력공단, 산림조합중앙회, 전라북도, 임실군, 직업훈련뉴스, 산림신문, 산림환경신문, 한옥신문, 목재문화신문, 우드앤 등의 정부기관, 지자체, 각종 언론의 전폭적인 후원으로 개최되고 있다.  시상식 인사말에서 한국목구조기술인협회 김헌중회장은 “금년 대회는 『목재의 지속가능한 이용에 관한 법률』이 시행된 후 첫 번째로 열리는 특별한 의미가 있다며 목구조기술인들이 목조문화와 목재산업 활성화에 크게 이바지 할 것이기에 많은 활동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협회 김가영 사무국장은 “금년 제15회 대회에는 한옥건축, 목조주택, 팀버프레임, 목재가구, 목재공예, 목조설계(3D) 등 6개 직종, 2개 부문(학생부, 일반부) 243명 선수가 참가하여 기술을 겨뤘으며 특히 전 년도보다 목구조분야인 목조주택, 한옥 등의 직종에 한정되지 않고 목재이용분야 인 목재가구, 목재공예, 목조3D설계 직종의 참가자들이 대폭 늘었다.”고 밝혔다.  시상식에서 대회의 최고상인 대상(노동부장관상)의 영예는 한옥건축 분야에 15년의 경력을 지닌 서정원(41)씨가 수상했으며 특별상인 국제기능올림픽위원장상에는 팀버프레임직종의 연성진(36)씨, 전라북도지사상에는 한옥설계직종의 김동현(26)씨와 한옥시공직종의 김경현(18)학생이 수상하였다. 또한 본상인 금상(산림청장상)은 각 직종의 최우수자 8인과 은상(산림조합중앙회장상)은 각 직종 우수자 10인이 수상하였으며 동상(한국목구조기술인협회장상)은 각 직종 우수입상자 10인에게 수여되었다. 
    • 뉴스광장
    • 동정/인사
    2015-10-26
  • 제1회 전국한옥기능경기대회 시상식 열려
    지난 11월 9일 임실군청 문화강좌실에서는 지난 10월 31일-11월 1일 양일 간 전라남도 영암군에 위치한 영암목재문화체험장에서 개최된 제1회 전국한옥기능경기대회 시상식이 있었다.   제1회 전국한옥기능경기대회는 (사)한옥기술인협회가 고용노동부의 민간기능경기진흥의 일환으로 시행하는 사업에 선정되어 고용노동부, 산림청, 산업인력공단, 국제기능올림픽 한국위원회, 전라남도, 영암군, 한국문화제기능인협회, 직업훈련뉴스, 산림신문, 산림환경신문, 한옥신문, 우드뉴스, 우드앤 등의 정부기관, 지자체, 각종 언론의 전폭적인 후원으로 개최되었다.   이번 대회는 한옥의 현대화를 주제로 열림 제3회 대한민국 한옥건축박람회의 특별행사로 전라남도와 국토부가 추진하는 신한옥과 문화재에서 보존하고자하는 전통한옥이 소통하는 기회가 되었다고 밝혔다.   황종욱 사무국장은 “금년 제1회 대회에는 대목, 소목, 지붕, 미장, 구들 등 5개 직종의 선수113명이 참가하여 기술을 겨뤘으며 특히 목조관련 시험이나 경기대회에 대목과 소목들이 다수 출전하던 관례에서 벗어나 구들, 미장 등 현장에서 사라져가는 분야의 기술인들이 참가하는데 더욱 큰 의미가 있었다.”고 밝혔다.   금상 입상자에게는 전라남도지사상과 상금을, 은상, 동상은 영암군수상과 상금을 직종별 1명씩에게 수여되었으며 특별상에는 국제기능올림픽위원회 한국위원장상, 우수상에는 한국문화재기능인협회장상, 한옥기술인협회장상 등이 수여되었다.
    • 뉴스광장
    2013-11-11
  • 제13회 전국목조기술경기대회 시상식 열려
    지난 11월9일 치즈와 열매의 고장으로 유명한 전라북도 임실군 군청 대회의실에서는 지난달 25일-26일 양일 간 한국목조건축학교 경기장에서 개최된 제13회 전국목조기술경기대회 시상식이 있었다.   대회는 2001년부터 (사)한국목구조기술인협회가 고용노동부의 민간기능경기진흥의 일환으로 시행하는 사업에 선정되어 개최하고 있으며 고용노동부, 산림청, 산업인력공단, 산림조합중앙회, 전라북도, 임실군, 직업훈련뉴스, 산림신문, 산림환경신문, 한옥신문, 우드뉴스, 우드앤 등의 정부기관, 지자체, 각종 언론의 전폭적인 후원으로 개최되고 있다.   인사말에서 한국목구조기술인협회 김헌중회장은 금년 대회는 목재의 지속가능한 이용에 관한 법률이 시행되는 해에 열리는 특별한 의미가 있다며 목구조기술인들이 목조문화와 목재산업 활성화에 크게 이바지 할 것이기에 많은 활동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대회관계자는 “금년 제13회 대회에는 10개 직종에 164명이 참가하여 기술을 겨뤘으며 특히 전 년도보다 목구조분야인 목조주택, 한옥 등의 직종에 한정되지 않고 목재이용분야 인 목재가구, 목재공예, 전산응용설계 직종의 참가자들이 대폭 늘었다.”고 밝혔다.   대회의 최고상인 대상(노동부장관상)의 영예는 목공예 분야에 25년의 경력을 지닌 미타사 주지 곽기영(56)스님이 수상했다. 금상인 산림청장상과 은상인 대회장상, 동상인 산림조합중앙회장상에는 직종별 1명씩의 시상이 있었으며 국제기능올림픽위원회 한국위원장상, 전라북도지사상 등이 특별상으로 수여되었다.
    • 뉴스광장
    2013-11-11
  • 제12회 전국목조기술경기대회 시상식 열려
    지난 12월1일 치즈와 열매의 고장으로 유명한 전라북도 임실군 군청 대회의실에서는 지난달 16일-17일 양일 간 한국목조건축학교 경기장에서 개최된 제12회 전국목조기술경기대회 시상식이 있었다.  대회는 2001년부터 (사)한국목구조기술인협회가 고용노동부의 민간기능경기진흥의 일환으로 시행하는 사업에 선정되어 개최하고 있으며 고용노동부, 산림청, 산업인력공단, 산림조합중앙회, 전라북도, 전라남도, 임실군, 영암군, 부여군, 상주시, 직업훈련뉴스, 산림신문, 산림환경신문, 한옥신문, 우드뉴스, 우드앤 등의 정부기관, 지자체, 각종 언론의 전폭적인 후원으로 개최되고 있다.  대회관계자는 “금년 제12회 대회에는 10개 직종에 280명이 참가하여 기술을 겨뤘으며 특히 전 년도보다 목구조분야인 목조주택, 한옥 등의 직종에 한정되지 않고 목재이용분야 인 목재가구, 목재공예, 전산응용설계 직종의 참가자들이 대폭 늘었다.”고 밝혔다.  대회의 최고상인 대상(노동부장관상)의 영예는 목조주택시공 분야에 25년의 경력을 지닌 부산거주의 황종욱(55)씨가 수상했다. 금상인 산림청장상과 은상인 대회장상, 동상인 산림조합중앙회장상에는 직종별 1명씩의 시상이 있었으며 국제기능올림픽위원회 한국위원장상, 전라북도지사상, 전라남도지사상 등이 특별상으로 수여되었다.
    • 뉴스광장
    2012-12-02

목재이용 검색결과

  • 제8회 전국한옥기능경기대회 시상식 열려
        지난 11월 7일 임실목재문화체험장에서 수상자 가족 100여명이 모인 가운데 제8회 전국한옥옥기능경기대회 시상식이 열렸다.   경기대회는 매년 9월에 열렸으나 올해는 코로나 19로 인하여 지난 10월 23일부터 24일까지 전국에서 선발된 선수, 기술위원 등 160여명이 모여 전북 임실군에 위치한 임실목재문화체험장에서 치러졌다.   경기대회는 대목, 소목, 기와, 미장, 온돌, 목조설계 등 6개 직종으로 경기가 진행되었으며 직종별로 일반부와 전문부로 나뉘어 경기가 열렸다.   경기대회는 사단법인 한옥기술협회가 주최, 주관하며 고용노동부, 산림청, 전라북도, 국제기능올림픽대회한국위원회, 한국산업인력공단, 국가한옥센터, (사)목재산업단체총연합회, (사)한옥기술인협회, 목재산업신문, 한옥신문, 산림신문, 우드뉴스, 전북인신문, 충남매일 등이 지원하고 있다.   박은택 협회사무국장은 “올해로 8번째를 맞이한 전국한옥기능경기대회는 지난 2013년부터 ”대한민국 한옥박람회“의 부속행사로 한옥분야 숙련기술인을 발굴하고 기술 수준 향상을 위해 매년 개최되고 있으며 지금까지 1백여명의 기술자들이 입상하였고, 이들이 우리나라 한옥기술을 계승 발전시키고 있으며 산업에서도 중추적인 역할을 해 오고 있다.” 고 밝혔다.   조직위원회 정동언 부이사장은 “사라져가는 우리의 한옥기술을 유지 발전시키기 위해서는 전국에 있는 한옥기능인들의 장이 마련되어지고 새로운 세대로 이어지는 체계화된 교육이 필요하다며 본 대회를 통하여 천년의 맥을 이어나가겠다는 포부를 가지고 있기에 협회에서는 이를 위하여 400년 동안 맥이 끊어졌던 도편수의 자격을 부활시켜서 작년에 전국에서 24명의 도편수를 선발하여 자격증을 수여했다.”고 밝혔다.   지난 7일 열린 시상식장에서는 대상(고용노동부장관상) 소목(가구)부문에 박기춘(박기춘목공예)작가가 수상하였으며 특상(국제기능올림픽한국위원회장상) 대목부분에 이형찬(태용문화재건축)대목수, 소목부분에 서원(한옥기술인협회) 기능인이 수상하였고 이외에도 특상(전북도지사상), 특상(산림청장상) 등이 수여되었다.
    • 뉴스광장
    • 행사/축제
    2020-11-09
  • 제20회 전국목조기술경기대회 시상식 열려
      지난 11월 7일 임실목재문화체험장에서 수상자 가족 100여명이 모인 가운데 제20회 전국목조기술경기대회 시상식이 열렸다.   본 대회는 매년 10월 초에 열렸으나 올해는 코로나 19로 인하여 지난 10월 30일부터 31일까지 전국에서 선발된 선수, 기술위원 등 200여명이 모여 임실목재문화체험장에서 치러졌다.   대회에서는 한옥건축, 목조주택, 팀버건축, 목재가구, 목재공예, 목조설계 등 6개 직종으로 경기가 진행되었으며 직종별로 학생과 일반인으로 이루어진 일반부와 현업에서 경륜이 많은 기능인들로 구성된 전문부로 나누어 경기가 열었다.   조직위 정민희 사무차장은 “본 대회는 지난 2001년도에 김헌중이사장이 고용노동부에 건의하여 시작된 국내 최초의 경기대회로그동안 전국에서 예선을 거친 기술인들이 한자리에 모여 옛날 과거를 보는 형태로 기량을 겨뤄 장원을 뽑아 대회 최고상인 대상을 수여하고 있습니다.그동안 수상자 들은 대한민국 명장에 선정되거나 전국 각지에서 명인, 장인으로 인정받고 있기에 목조인들에게는 이 대회가 명예로운 대회로 알려져 있습니다”라고 밝혔다.   경기대회는 우리나라 목조건축의 중심인 사단법인 한국목구조기술협회가 주최하고 전국목조기술경기대회 조직위원회가 주관하며 고용노동부, 산림청, 전라북도, 국제기능올림픽대회한국위원회, 한국산업인력공단, 국가한옥센터, (사)목재산업단체총연합회, (사)한옥기술인협회, 목재산업신문, 한옥신문, 산림신문, 우드뉴스, 전북인신문, 충남매일 등이 지원하고 있다.   조직위원회 김헌중 이사장은 “올해로 20번째를 맞이한 전국목조기술경기대회는 지난 2001년부터 매년 개최되고 있으며 우리나라 목구조산업 발전에 중추적인 역할을 해 오고 있습니다. 협회에서는 경기대회를 통해 목조기술인들의 능력을 마음껏 발휘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하고 기술인들의 사기를 진작시켜 학벌에 구애받지 않고 숙련된 기술인들이 존중받는 세상을 기대합니다.” 라고 말했다.   지난 11월 7일 열린 시상식장에서 최고상인 대상 (고용노동부장관상)은 목공예부문의 양청문작가(백산목공방), 목조주택부분에 김제현건축가(한국목조건축협동조합) 등이 수상하였으며 특상(국제기능올림픽한국위원회장상)은 한옥건축부분의 이창엽대목(전주한옥지원센터), 임영호대목(신한옥연구소)이 수상하였으며 이외 금상(산림청장상), 은상(산림조합중앙회장상), 동상(목재산업단체총연합회장상) 등이 수여되었다.  
    • 뉴스광장
    • 행사/축제
    2020-11-09
비밀번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