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7-03(토)

산림조합, 전국 46개 초등학교 및 지역아동센터에 책상ㆍ의자 1400조 기증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09.07.08 17:1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산림조합중앙회는 7월 10일, 산림청녹색자금의 지원을 받아 서울서현초등학교(주부학교), 서울 샘지역아동센터, 충남 태안군의 근흥초등학교, 경북 울릉군의 천부초등학교 등 전국 25개 초등학교와 21개 지역아동센터에 우리나라에서 자란 낙엽송 간벌목(間伐木)으로 만든 책상과 의자 1,400조, 1억 3천만원어치를 기증한다.

이번에 기증하는 서울서현초등학교는 배움에 목마른 50대 이상의 주부들이 다니는 학교로서 그동안 책상과 의자가 부족하여 버려진 책상을 사용해 오는 등 교육환경이 열악하였으나, 지난 2년 동안 80조의 책상과 의자를 기증한데 이어 올해 추가로 40조를 기증함으로써 주부학생들이 쾌적한 환경에서 만학의 꿈을 키워갈 수 있게 되어 더욱 의미가 크다.

또한 올해는 초등학교뿐 아니라 지역의 가정형편이 어려운 초등학생들이 공부하는 전국 21개 지역아동센터에 420조의 책상과 의자를 기증함으로써 교육환경을 개선할 수 있게 되었고 우리나라를 이끌어 나아갈 학생들이 우리나무로 만든 책상ㆍ의자에서 미래의 꿈을 키워나갈 수 있게 되었다.

이번 책상ㆍ의자 기증 대상학교는 시ㆍ도 교육청을 통해, 지역아동센터는 보건복지가족부를 통해 추천을 받았는데 교육환경이 열악한 산간오지와 도서지역의 소규모 초등학교 및 지역아동센터를 우선적으로 선정하였다.

산림조합에서 기증하는 책상과 의자는 1인용으로, 산림조합중앙회 목재유통센터 동해사업소에서 우리나라에서 자란 낙엽송을 집성목과 합판으로 가공한 것으로 책상과 의자 모두 무늿결이 아름답고 쓰면 쓸수록 나무의 멋이 살아나는 특징이 있다.

특히, 올해는 책상과 의자의 높낮이 조절기능을 기존의 수동장치에서 원터치로 가능하게 하여 학생들이 쉽고 편하게 조절할 수 있도록 제작하였으며, 프레임의 효율적 배치로 학습공간을 확보하여 학생들이 편안한 자세로 공부할 수 있도록 하는데 중점을 두고 제작하였다.

산림조합중앙회는 2002년부터 2008년까지 7년여에 걸친 책상ㆍ의자 기증사업을 통해 국산목재의 우수성 홍보, 산주의 소득증대 및 교육환경 개선을 위해 초등학교, 야학, 대안학교 등 255개 학교에 10,089조, 약 7억 9천만원의 책상과 의자를 기증했다.

또한 기증 후에는 학생과 교사들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하여 개선할 점을 파악하고 꾸준히 보완하여『나모 책상ㆍ의자』로 친환경상품 인증을 받기도 했다.

산림조합중앙회는 앞으로도 국산목재로 만든 책상과 의자를 전국 초등학교에 지속적으로 확대 보급함으로써 교육환경을 개선하고 산에 버려지고 있는 간벌재의 활용도를 높여 새로운 목재수요를 창출할 뿐 아니라 숲가꾸기의 활성화를 유도하고 경제ㆍ환경적으로 가치있는 숲을 만드는데 기여할 것이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산림조합, 전국 46개 초등학교 및 지역아동센터에 책상ㆍ의자 1400조 기증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