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2-08(목)

(인터뷰)”나무에 담긴 커피 한 잔 하실래요?” 큰나무공작소 박태준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5.05.08 15:0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나무에 담긴 커피 한 잔 하실래요?” 큰나무공작소 박태준

  산 속, 커피의 그윽한 향이 몸을 이끌었다. 지난 57-8일 용인 자연휴양림 나무누리축제에 참가한 큰나무공작소에서 품어내는 향이었다. 플라스틱 컵홀더 밖에 모르던 나에게 따뜻한 나무색과 나이테, 옹이 그대로를 간직한 나무 컵홀더는 구매 욕구를 자극하기 충분했다. 여기저기 살피며 신중히 고른 나무 컵홀더에 아이스커피를 한잔씩 받고 박태준씨와 인터뷰를 시작했다.

 Q. 큰나무공작소를 소개해주세요.

지역아동센터나 공작소에서 아이들이 나무를 이용하여 목공체험을 할 수 있도록 지도하고, 실생활에 필요한 용품, 기념품, 나무 장난감 등 다양한 작품을 제작하는 곳입니다.

  Q. 어떤 종류의 목공예품을 만드나요?

기념일 특별 제작 요청으로 나무에 이름이나 하고 싶은 말을 주문받아 조각하기도 하고, 컵홀더 또는 가게의 상표 등을 나무로 제작하고 있습니다. 또한 그 외의 나무와 관련된 것은 대부분 만듭니다.

  Q. 앞으로의 계획이 있나요?

지금은 커피와 목공을 결합한 사업을 구상하고 있습니다. 여기 보시면 드립커피머신과 목공품을 조합하여 기존의 플라스틱이나 메탈제품과는 또 다른 느낌을 냈고, 컵홀더나 그 외의 여러 가지 까페에서 사용되는 물품들도 제작하여 커피산업과 목공 산업을 접목시키고자 합니다

                    
                                                                                        

  카메라가 꺼진 후, 남은 커피를 마시며 카메라에 담지 못한 섬세한 부분들을 직접 만져보았다. 특별한 날을 기념하기 위해, 특별한 사람을 기억하기 위해 제작된 공예품 하나하나가 참 따뜻하고 귀했다. 앞으로 준비하고 있는 일을 통해 더 많은 사람들이 나무의 따뜻함으로 행복해하기를 소망한다.

태그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인터뷰)”나무에 담긴 커피 한 잔 하실래요?” 큰나무공작소 박태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