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9-27(월)

전북도, 5년간 8천억 투입해 미세먼지 잡는다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2.18 14:0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전라북도가 미세먼지 저감을 환경분야 최우선 과제로 삼고 강력한 미세먼지 저감대책을 추진한다.

 

올해부터 오는 2023년까지 5년 동안 총 7,980억원을 투입해 초미세먼지 농도를 24㎍/㎥→17㎍/㎥로 30% 낮출 계획이다.
 

올해는 초미세먼지(PM2.5) 농도를 지난해 대비 8%(24㎍/㎥→22㎍/㎥) 개선을 목표로 잡고, 자동차 등 이동오염원 관리를 비롯한 6개 분야, 23개 핵심사업에 1,293억원을 투입한다.

 

특히 고농도 미세먼지 특보 발령 시에는 사업장·축사 등 배출원 관리를 비롯한 5개 분야, 11개 사업을 추가적으로 추진한다.

앞서 전북도는 지난해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한 결과, 미세먼지 연평균 농도가 '17년 대비 14.3%(28→24㎍/㎥) 개선되는 효과를 거뒀다.

 

올해는 주된 대기오염원인 비산먼지, 생물성 연소, 이동오염원 등에 초점을 맞춰 한층 강화된 대책을 추진한다.

자동차 등 이동오염원에 의한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노후경유차 감축, 친환경자동차 보급 확대, 어린이 통학차량 LPG차 전환 지원 사업을 추진한다.

 

또한 봄·겨울철 건조기 등 미세먼지 고농도 발생시기에는 비산먼지 배출사업장에 대한 합동점검을 강화할 방침이다.

벼·보릿짚 태우기 등생물성 연소에 대해서는 주민자치협의회, 이장협의회 등을 통한 교육 및 홍보를 추진하고, 시·군 중심의 순찰과 단속을 강화할 계획이다.

 

또 대기오염측정소를 24개소에서 29개소로 확대하고, 권역별 대기질 특성 파악과 고농도 대기오염 발생원 규명을 위한 전북권 대기오염 집중측정소도 설치한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전북도, 5년간 8천억 투입해 미세먼지 잡는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