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4-21(수)

미세먼지센터, 창립 1주년 맞아 ‘맑은하늘’상 시상식 개최

미세먼지 문제해결에 앞장선 정치인, 기업, 언론인 등 8팀 수상자 선정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2.18 14:3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환경재단 미세먼지센터(공동대표 노동영, 하은희, 김상헌, 임옥상, 최열, 이하 미세먼지센터)는 18일 제1회 ‘맑은하늘’상 수상자를 발표했다.

 
미세먼지센터 창립 1주년을 맞이하여 제정된 ‘맑은하늘’상은 미세먼지 절감과 대기환경 개선에 앞장서 온 개인과 단체에 수여하는 상이다. 제1회 ‘맑은하늘’상은 오는 2월 27일 미세먼지센터 창립 1주년 기념 후원의 밤에서 시상된다. ‘맑은하늘’상은 총 8개 부문(전문가, 광역지자체, 기초지자체, 정치인, 기업, 민간단체, 언론인(방송/지면 2개 부문))에서 총 8팀이 수상자로 선정됐다.

 
미세먼지센터는 환경전문가로 구성된 심사위원단이 수상자를 엄격히 선발했다고 전했다. 심사위원으로는 김윤신 세계 맑은 공기 연맹 대표, 홍천상 한국 대기환경학회 이사, 안병옥 전 환경부 차관, 윤순창 서울대학교 지구환경과학부 명예교수, 박록진 서울대학교 지구환경과학부 교수, 윤순진 서울대학교 환경대학원 교수, 김용표 이화여자대학교 화학신소재공학과 교수, 홍수종 서울아산병원 교수, 최열 환경재단 이사장, 이미경 환경재단 상임이사, 지현영 환경재단 미세먼지센터 사무국장 등이 참여했다.

 
먼저 개인수상자로는 전문가 부문에서 대기환경의 독보적인 연구자로서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 장영기 수원대학교 환경에너지공학과 교수가, 정치인 부문에는 지난 2월 15일 시행된 ‘미세먼지특별법’의 대표 발의자 더불어민주당 강병원 의원(서울 은평구을)이 선정되었다.

 
언론인 부문은 과학적인 근거를 기반으로 한 다수의 기획기사로 대중에게 미세먼지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전달한 KBS 이정훈 기자가 방송 영역을, 하루 2개꼴의 지속적인 기사로 미세먼지에 대한 의제를 가깝고도 성실하게 전달해온 한국일보 고은경 기자가 지면 영역을 수상한다.

 
단체수상자로는 광역지자체 부문에서 한국의 ‘석탄 수도’로 불렸으나 아시아 최초로 유엔기후변화협약(UNFCCC) ‘탈석탄동맹(Powering Past Coal Alliance)’에 가입하며 대한민국 친환경에너지 전환을 이끄는 충청남도, 사물인터넷(IoT)을 활용해 '미세먼지·소음감시시스템'을 운영하며 항공촬영용 드론을 이용해 공사장의 미세먼지와 소음을 감시하는 정책을 펼친 서초구가 선정되었다.

 
기업 부문의 ‘맑은하늘’상은 사물인터넷 솔루션과 빅데이터 분석을 통한 미세먼지 문제해결을 위한 에어맵코리아(Air map Korea) 프로젝트를 실행 중인 KT가, △민간단체 부문은 ‘친환경차 작은차 타기 캠페인’, ‘도로변 미세먼지 측정’ 등을 통해 경유차 배출가스 저감을 위한 꾸준한 노력을 이어온 녹색교통에게 돌아갔다.

 
‘맑은하늘’상을 주관하는 미세먼지센터는 전 국민의 건강을 위협하는 사회적 긴급 현안인 미세먼지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알리고, 호흡공동체로서 아시아가 대기오염 문제에 공동 대응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고자 지난해 2월 창립되었다.
 
‘맑은하늘’상 시상식은 오는 27일 수요일 오후 6시 프레스센터 20층 프레스클럽에서 개최되는 미세먼지센터 창립 1주년 기념 후원의 밤에서 열린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미세먼지센터, 창립 1주년 맞아 ‘맑은하늘’상 시상식 개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