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9-25(일)

산림자원, 발전용 에너지 원료로 이용된다.

산림조합중앙회와 한국남동발전(주) 산림바이오매스 MOU 체결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3.18 16:2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산림조합중앙회(회장 이석형)는 2019년 3월 14일(목) 산림조합중앙회에서 한국남동발전(주)(사장 유향열)과 산림바이오매스 사업 추진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산림 바이오매스 에너지’란 숲에서 나무를 벌채해 이용하고 남은 ‘벌채 부산물’을 에너지원으로 활용한 것이다.
이번 MOU 체결은 산림조합이 관리하고 있는 국내 산림자원은 물론, 인도네시아와 베트남에 조림된 약2만5천ha의 해외조림지 임목에 대한 공동 활용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산림조합은 국내 미이용 산림바이오매스의 활용방안을 모색하고, 해외 조림목의 국내 반입량을 높여 국산목재 활용도를 높이고 산림의 선순환 구조 마련에 큰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한국남동발전(주)는 발전회사 최초로 국내 최대 산림 기관과의 협업을 통해 국산 미이용 산림바이오매스 및 해외 조림목을 안정적으로 확보, 장기적인 원료 조달의 기틀을 마련할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이석형 산림조합중앙회장은 “산림분야와 공공 발전에너지 분야를 대표하는 최고 전문기관이 협업을 통해 시너지 효과를 창출하는 우수 사례가 될 것”이라며 “다양한 분야의 협력을 통해 국산목재의 활용도를 높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산림자원, 발전용 에너지 원료로 이용된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