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2-05(토)

꽃 색이 바뀌는 ‘빅토리아 크루지아나’ 개화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7.28 19:4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충남 태안 천리포수목원(원장 김용식)에 화려한 자태를 뽐내는 ‘빅토리아 크루지아나(Victoria cruziana)’ 수련이 쟁반처럼 생긴 커다란 잎 사이로 꽃을 펴 입장객의 이목을 끌고 있다.

 

빅토리아 크루지아나는 파라과이, 아르헨티나 일대의 남미 아마존강 유역에 자생하는 수련으로 개화 일수에 따라 꽃잎의 색이 달라지는 신비로운 식물로 알려져 있다.

 

꽃은 첫날 흰색으로 피었다가 둘째날 꽃잎의 색을 분홍색으로 바꾸며, 점차 물속으로 잠겨 생을 마감한다.

 

[크기변환]re빅토리아 크루지아나 꽃 잎 아래서 휴식을 취하고 있는 개구리.jpg

 

[크기변환]re빅토리아 크루지아나 이틀간의 색 변화 15컷.jpg

 

[크기변환]re빅토리아 크루지아나를 보며 신기해하는 탐방객.jpg

 

[크기변환]re빅토리아 크루지아나를 보며 즐거워하는 탐방객.jpg

태그

전체댓글 0

  • 5801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꽃 색이 바뀌는 ‘빅토리아 크루지아나’ 개화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