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2-13(금)

금산군 산림문화타운, 무인주차시스템 도입하고 입장료 폐지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7.28 20:3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금산군의 생태명소로 자리 잡은 금산산림문화타운은 남이자연휴양림, 느티골산림욕장, 금산생태숲, 산림생태문화체험단지와 목재문화체험장으로 구성돼 있으며 산림휴양, 치유, 생태체험 등 숲이 주는 모든 혜택을 만끽할 수 있어 가족형 휴양지로 손꼽히는 곳이다.

 


올해 보완사업으로 교육관 리모델링과 캠핑장 환경개선사업, 숲가꾸기 등으로 노후 시설물을 수리·수선하고 불편사항을 말끔히 해결했다.

 

20190728_203906.png

 

또 지난해부터 2개년간 실시한 생태치유숲길 조성사업 완료로 테마별 치유숲길 5개소(4.7㎞)를 조성해 연령·난이도별 체험이 가능하다.

 

체험을 위해선 먼저 생태학습관 1층에 있는 건강측정실에서 혈압계와 체지방측정기로 건강상태를 측정한 후 각 숲길별 맞춤형 처방을 받으면 된다. 여름엔 가족단위 휴양객 대상으로 시범 운영되며 가을부터 단체 예약을 할 수 있다.

 

올해 가장 큰 변화는 입장료를 폐지하고 무인주차시스템을 도입하여 성수기 지체시간 없는 입출차 등 쾌적하고 편안한 서비스가 한층 더 강화됐다.

 

산림타운 관계자는 “때 이른 더위로 인해 지친 심신은 계곡에서 한바탕 물놀이로 풀고 하늘데크-목재문화체험장-하늘다리-하늘놀이터-하늘슬라이드-생태숲 구간을 돌며 오감만족 숲체험으로 자녀와의 추억을 쌓을 수 있다”며 “사람과 자연이 숨쉬는 공간, 중부권 최대 생태종합 휴양단지에서 더위를 이겨보자”고 강조했다.

 

한편 홈페이지(forestown.geumsan.go.kr)를 통한 숙박과 캠핑 예약은 필수다. 다양한 숲체험프로그램도 홈페이지 사전예약을 통해 참여할 수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8842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금산군 산림문화타운, 무인주차시스템 도입하고 입장료 폐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