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0-18(토)

한국임업진흥원, 전역예정 군간부 대상 귀산촌 교육 실시

- 국방전직교육원과 협업으로 충북 제천 명암산채건강마을에서 실시 -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0.08 14:3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귀산촌_현장_멘토링(고사리,_산채류).jpeg


한국임업진흥원(원장 구길본)은 10월 21일(월)부터 24일까지 3박 4일간 명암산채건강마을에서 전역예정 군간부를 대상으로 귀산촌 교육을 실시한다.

  

국방전직교육원과 협업으로 이루어지는 이번 귀산촌 교육은 인생 2막을 준비하는 전역예정 군간부(10년 이상 장기복무)를 대상으로 진행되는 특화 교육과정으로 성공한 임업인 특강(전역군인 출신), 그룹별 멘토링, 우수임가 현장 견학(산약초, 목공체험 등), 전통문화체험 및 마을 주민 교류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마련되어 있다.


전역예정 군간부 특화 교육과정이 실시되는 명암산채건강마을은 충북 제천 감악산과 석기암 사이 해발 400m 청정지역에 위치한 산촌마을로 ‘여행가기 좋은 우수 산촌생태마을’에 선정된 적이 있다. 황토・돌・나무로 지어진 단독형 펜션이 돋보이며, 산나물 바로알기 체험, 여러 가지 버섯 및 약초 체험 등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곳이다.

목공체험.jpg

전역예정 군간부 대상 귀산촌 교육의 접수기간은 10월13일까지며, 국방전직교육원 홈페이지(www.moti.or.kr)을 통하여 신청할 수 있다. 기타 관련 문의 사항은 국방전직교육원에 문의가 가능하다.(☏031-760-9444)


한국임업진흥원은 산촌에 성공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단계별(관심, 체험, 정착 단계) 연계 과정으로 교육을 체계적으로 운영하며, 1일 교육 ~ 최대 6개월 교육 과정 등 다양한 교육을 제공하고 있다. 이수시간은 임업후계자 양성과정 및 귀농·귀촌 교육과정으로 인정된다. 

산촌과_산림의_이해_-_숲길_걷기.jpeg

구길본 원장은 “대상별 맞춤형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발굴하여 귀산촌인의 안정적인 정착을 지원한다”며, “청년・중장년, 특히 제대군인을 포함하여 귀산촌 저변을 확대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 향후 국방개혁 추진 등으로 제대군인 수*가 매년 증가가 예상되고 있으며, 국방전직교육원을 통한 전역예정장병의 귀산촌 수요도 증대되고 있다.

   * (’06) 5,034명 → (’16) 7,322명 / 출처: e나라지표


한편, 진흥원은 이번 3박 4일 교육과정 외에도 전역예정장병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아카데미 등을 실시할 계획이다.

우수_임가_현장_견학(.jpeg


전체댓글 0

  • 4020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한국임업진흥원, 전역예정 군간부 대상 귀산촌 교육 실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