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1-13(목)

(국감)강원 산불피해지역 CCTV, 35대 중 12대 ‘비정상’ 이었다고 지적

자유한국당 이양수 의원(속초·고성·양양)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0.14 19:1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지난 4월 대형 산불이 발생한 강원 속초·고성·강릉·동해지역에 설치된 CCTV의 상태가 대부분 정상이 아닌 것으로 나타났다.

 

2019101400233_0.jpg

 

자유한국당 이양수 의원(속초·고성·양양)은 14일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국정감사를 앞두고 “강원 산불 발생 당시, 운용된 CCTV의 3분의 1이 교체대상인 비정상 상태였다”고 꼬집었다.

 

이 의원이 “산림청으로부터 지난 4월 대형 산불이 발생한 속초·고성·강릉·동해지역에 설치된 CCTV 상태를 확인한 결과 35대 중 12대가 노후 등으로 교체와 성능개선이 필요한 상태였다”고 지적했다.

 

전국 산간에는 산불 초기 관측과 신속 대응을 위해 산불무인감시카메라를 설치 운영하고 있다.

 

이 의원은 “동해안 지역의 12대 카메라는 노후화로 화소수가 떨어지고 화면상으로 산불 여부를 확인하기 어렵거나 송출기 불량으로 끊김 현상이 발생하기도 한다”고 강조했다.

 

이양수 의원은 “대형 산불 발생 가능성이 높은 지역에 노후카메라 교체가 우선돼야 한다”면서 “산불취약지역에 감시 사각지대가 없도록 무인감시카메라 교체 예산 증액에 노력하라”며 산림청에 주문했다.

 
 
 

전체댓글 0

  • 6507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국감)강원 산불피해지역 CCTV, 35대 중 12대 ‘비정상’ 이었다고 지적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