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2-13(금)

환상의 섬, 숲이 없다면 어떻게 될까?

국립산림과학원, 도서산림의 미래 토론회 개최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0.28 17:0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20191024_134900.jpg


환상의 섬, 숲이 없다면 어떻게 될까?


국립산림과학원(원장 전범권)이 지난 24일 제주도 한라산 남쪽자락에 위치한 난대·아열대연구소에서 산림관계자, 시민 등 10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개최한 토론회에서 첫 번째 토론자로 나선 신승호 (사)글로벌 섬재단 이사장이 던진 의미가 담긴 질문이다.


숲의 가치에 대한 화두가 되면서 토론회가 끝날때까지 주목을 끌었다.


이어 두 번째 토론자로 나선 이희찬 세종대 교수는 국내 산림의 공익적 가치가 산림청 1년 예산의 67배가 넘을 것으로 추정된다며 정책·예산의 우선순위에 아쉬움을 던졌다.


이날 토론회는 “또 하나의 숲 도서산림에서 미래를 찾자”라는 주제로 국립산림과학원이 도서산림 생태계서비스 기능증진 및 산림자원 선순환 체계 구축을 위한 차원에서 준비되어 한국도서학회장을 맡고 있는 김능오 목포대 교수가 좌장이 되어 학술발표, 종합토론, 질의응답순으로 진행되었다.


전남대학교 안기완 교수는 도서산림 지속성 확보를 위한 산림정책 방향에서 생산·환경·문화차원에서 도서산림에 대한 재 인식을 통해 지속 가능한 도서산림정책으로 방향을 도출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하였다.


이날 토론에 참가한 한 시민은 산림자원은 서울 명동의 높은 땅값에 비할 수 없을 정도로 그 가치가 클 것이다“ 라는 한 토론자의 의견에 공감하면서 무인도 등 사유림에 대한 직불제 도입이나 이용가치 제고를 위한 제도마련도 필요하다는 의견을 제시하였다.


끝날때까지 열띤 토론과 질의응답이 이어지면서 토론회의 주제처럼 또 하나의 숲 도서산림에서 미래를 찾아보겠다는 국립산림과학원의 고민도 엿볼 수 있었다.

20191024_163538.jpg

태그

전체댓글 0

  • 4176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환상의 섬, 숲이 없다면 어떻게 될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