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1-15(월)

국립산림과학원, 복사용지의 국가표준 품질기준 개정

-시장과 소비자 혼란 줄이고, 품질기준 개선으로 효율성 높여-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0.29 16:3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포맷변환]복사용지 두께측정.jpg
복사용지 두께측정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원장 전범권)은 그동안 무분별하게 사용되었던 복사용지의 표준명을 새롭게 규정하고, 시장 상황을 반영한 효율적인 분류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복사용지 국가표준 품질기준을 개정하였다고 밝혔다.


생활 속에서 쉽게 접할 수 있는 전자 복사기용 복사용지는 최근 제품의 원료와 품질, 용도 등이 더욱 다양해지고 있지만 복사용지의 국가표준 품질기준은 종이의 섬유조성에 따라 ‘건식 1종’, ‘건식 2종’으로만 분류되어 있다. 또한 시장에서는 ‘복사용지’와 ‘재생 복사용지’로 통용되고 있어 소비자들이 혼란을 겪고 있는 실정이다.


국립산림과학원과 국민대학교 연구진은 공동연구를 통해 국내외 복사용지 관련 표준 및 시중에 유통되는 30종 이상의 국내외 복사용지를 수집·분석하여 물리화학적 특성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함으로써 KS M 7211 및 7212의 품질 개정을 위한 과학적 근거를 마련하였다.


표준 개정 내용으로는 기존 시장에서 사용되던 ‘복사용지(KS M 7211)’와 ‘재생 복사용지(KS M 7212)’를 표준명으로 선정하고, 섬유조성의 정확한 의미전달을 위해 ‘화학펄프 및 그 밖의 펄프’를 ‘천연펄프와 탈묵펄프’로 변경하였다. 상세 품질기준 또한 데이터베이스를 토대로 제품의 다양화, 용도에 적합성, 시장 상황 등을 고려하여 개선하였다.

[포맷변환]복사용지 인장강도 측정.jpg
복사용지 인장강도 측정

 

이번 개정을 통해 각 복사용지 제품을 용도에 적합하게 소비·활용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고, 무분별한 업계 경쟁을 완화하는 동시에 복사용지 제품 간 상생을 모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국립산림과학원 목재화학연구과 이수민 연구관은 “앞으로도 산업계와의 긴밀한 협력을 바탕으로 현실과 국가표준 간 편차를 줄여나가며 기초소비재인 종이가 일상생활에서 더욱 편리하게 사용될 수 있도록 지속적인 연구 수행과 불합리한 규제 개선을 위해 노력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와 더불어 국립산림과학원에서는 목재산업 활성화를 위해 목재 생산과 산업화와 관련된 규제를 국민과 임업인의 시선에서 바라보고 체감할 수 있도록 ‘규제개혁’을 통해 개선해나가고 있다. 


‘규제개혁’은 목재 규격과 품질기준이 보다 효율적이고 실용적으로 시행될 수 있도록「목재의 지속가능한 이용에 관한 법률」제20조제1항 등에 따라 고시된 목재제품의 규격과 품질기준(국립산림과학원 고시 제2018-8호)을 바탕으로 목재제품 규격·품질 표시 기준을 보완·완화해나가고 있다. 


각 국가표준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e-나라 표준인증 홈페이지(https://standard.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포맷변환]복사용지 평활도(부드러움) 측정.jpg

태그

전체댓글 0

  • 4699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국립산림과학원, 복사용지의 국가표준 품질기준 개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