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3-27(토)

치악산국립공원 봄을 알리는 ‘복수초’개화

- 너도바람꽃, 노루귀도 순차적으로 개화할 것으로 예상 -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2.25 15:0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복수초1.jpg

 

국립공원공단 치악산국립공원사무소(소장 노윤경)는 강원도 치악산국립공원에 봄을 알리는 야생화가 개화하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복수초는 2월 말에 만개할 것으로 예상하며, 3월 중순이면 너도바람꽃, 노루귀도 관찰할 수 있다.


복수초에 이어 개화하는 야생화 중 너도바람꽃은 미나리아재비과로 꽃대 끝에서 1개의 꽃이 피어난다. 보통 꽃잎으로 알고 있는 부분은 꽃받침이며 5~6조각으로 흰색을 띈다. 꽃잎은 꽃받침 안쪽에 막대기모양으로 끝에는 황색의 꿀샘이 달려 있다.

 

치악산국립공원사무소 김정연 자원보전과장은 “구룡사에서 세렴폭포 방향으로 15분 정도 걸어서 올라가면 자생식물관찰원이 조성되어 있어 치악산의 야생화를 다양하게 관찰할 수 있다고 하면서, 야생화가 훼손되지 않도록 조심히 관찰해줄 것을 당부한다” 고 말했다.

 

복수초2.jpg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치악산국립공원 봄을 알리는 ‘복수초’개화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