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3-27(토)

소백산국립공원 봄소식 알리는 야생화 활짝

◇ 봄에 가장 먼저 피는 복수초, 너도바람꽃 개화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2.26 16:5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소백산 복수초 (1).JPG


국립공원공단 소백산국립공원사무소(소장 김대현)는 봄이 왔음을 알리는 복수초, 너도바람꽃 등 다양한 야생화가 개화했다고 밝혔다.


가장 먼저 개화하여 봄이 왔음을 알리는 복수초(Adonis amurensis)는 복과 장수를 상징하는 대표적인 봄꽃이다. 이른 봄, 산지에서 눈과 얼음 사이를 뚫고 꽃이 핀다고 하여 ‘얼음새꽃’ ‘눈새기꽃’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햇빛을 받으면 황금색 꽃잎이 활짝 벌어지며 개화하고, 해가 없으면 꽃잎을 다시 오므리는 특징을 갖고 있다. 지금 소백산국립공원 저지대에는 복수초가 만개해 탐방객을 맞이하고 있다.


너도바람꽃(Eranthis stellata)은 바람꽃과 닮아 붙여진 이름이다. 우리가 흔히 꽃잎이라고 보는 것은 사실 꽃받침이고, 실제 꽃잎은 막대기 모양으로 작고 끝이 2개로 갈라져 있으며, 황색의 꿀샘이 있다. 지금 소백산국립공원을 방문하면 이제 막 개화를 시작한 너도바람꽃을 관찰할 수 있다. 


정문원 자원보전과장은 “내달 중순부터는 노루귀, 꿩의바람꽃, 현호색 등 다양한 야생화가 개화할 것”이며“소중한 자원을 보호하기 위해 지정된 탐방로만 이용해 달라”고 당부했다. 

소백산 복수초 (2).JPG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소백산국립공원 봄소식 알리는 야생화 활짝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