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9-29(수)

보다 가치 있는 활엽수의 활용 방안을 모색하다

-국립산림과학원, 「활엽수 고부가가치 이용을 위한 현장토론회」 개최-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8.03 09:2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현장토론회 사진 1.JPG

국립산림과학원(원장 전범권)은 7월 30일(목) 춘천 사북 선도산림경영단지에서 춘천시, 춘천시산림조합과 함께 「국산 활엽수의 고부가가치 이용을 위한 현장토론회」를 공동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현장토론회는 2019년 산림청 선도산림경영단지 공모사업에 선정된 춘천시 사북 선도산림경영단지의 주요 지역 자원인 활엽수의 활용 방을 모색하기 위해 개최되었다. 


선도산림경영단지 사업은 기존 사유림 경영과 차별화된 산림경영모델 개발을 목적으로 추진되는 산림청의 정책사업이다. 단지로 선정되면 국비와 지방비를 합쳐 75억 원의 예산이 10년간 지원된다.


이날 현장토론회는 사북 선도산림경영단지의 산주협의체에 소속된 마을 주민과 단지의 대리경영 주체인 춘천시 산림조합 담당자, 춘천시 산림관계자, 국립산림과학원 연구진 등 30여 명이 참석하였다.


참석자들은 단지의 목재자원 중 가장 넓은 면적을 차지하는 참나무류를 중심으로 활엽수의 목재가공기술과 제품 현황, 고부가가치 이용 방안 등에 대한 열띤 토론을 진행하였다.


선도산림경영단지의 대리경영 실무 담당자인 춘천시산림조합 최종하 과장은 “사북 단지의 활엽수림·혼효림 규모는 약 595ha로 단지의 82%를 차지한다”며 “친환경 산림경영 기반을 구축하여 참나무 중심의 목재생산을 지속해서 확대하고 원목의 부가가치를 높여 산주의 소득을 증대하는 것이 지역 산림자원 순환경제를 위한 단지의 운영 목표 중 하나”라고 밝혔다.


국립산림과학원 원현규 박사는 “목재생산을 기반으로 하는 산림경영모델을 추구하더라도 지역 산림자원의 특성에 따라 가장 높은 경제적 수익을 낼 수 있는 제품의 종류와 유통경로가 다를 수 있다”고 밝히며, “지역 자원을 가치 있게 활용하여 산주와 지역주민의 소득 제고, 일자리 창출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는 차별화된 임업 모델 개발 연구를 집중적으로 추진하겠다”고 전했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보다 가치 있는 활엽수의 활용 방안을 모색하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