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0-22(금)

국립산림과학원, 정이품송 장자목 산림교육용으로 분양

-삼척국유림관리소 산림수목관찰원에 식재-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6.03 15:5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접목묘.JPG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원장 박현)은 명품 소나무의 보존 및 육성을 위해 개발한 ‘정이품송 장자목(長子木)’을 산림교육용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삼척국유림관리소(소장 강영관)에 분양했다고 밝혔다.


정이품송(正二品松)은 충북 보은군 속리산면 상판리에 있는 소나무로 수령이 600년 이상이며 천연기념물 103호로 지정되어 있다. 하지만 나무의 세력이 약화되는 등 보존에 어려움이 제기되어, 국립산림과학원에서 혈통 보존을 위해 2001년, 전국에서 가장 우수한 소나무로 선정된 강원도 삼척 준경릉(濬慶陵)의 소나무와 정이품송을 인공수정하였다. 

굴취+및+분뜨기.JPG

이후 2002년에 구과를 채취하고 2003년, 종자를 파종·양묘하여 정이품송 장자목 58그루를 생산하였다. 이번에 분양하는 장자목은 수고 7.2m, 흉고직경 23.5cm으로 형질이 우수하며, 수간이 통직하고 수형도 아름답다.


삼척국유림관리소에 제공된 정이품송 장자목은 동해시 망상동에 조성 중인 산림수목관찰원에 식재되었으며, 유아․청소년에게 정이품송의 가치를 알리고 자연 관찰 및 다양한 산림지식을 제공하는 데 활용될 예정이다. 


국립산림과학원 임목자원연구과 김인식 과장은, “이번 정이품송 장자목 분양을 계기로 소나무를 우리나라의 대표 명품 브랜드로 육성하기 위한 연구를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삼척)+산림수목관찰원.JPG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국립산림과학원, 정이품송 장자목 산림교육용으로 분양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