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0-22(금)

시민과 함께 하는 제2회 열린 나무병원 운영

- 나무 사랑 나무 의사랑 함께하세요 -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7.15 16:5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제2회시민과함께하는열린나무병원.jpg

산림청(청장 최병암)과 한국임업진흥원(원장 이강오)은 시민과 함께 하는 제2회 열린 나무병원을 운영한다.


열린 나무병원은 생활권 주변 나무에 대해서 시민들이 궁금해하는 내용을 전문가들이 맞춤형 상담을 해주고 수목진료도 함께 체험해 보는 프로그램이다.


제2회 나무병원은 2021. 7. 29.(목) 전북대학교 교내에서 운영된다


(사)한국가로수협회, 전북대학교 수목진단센터, 한국나무의사협회 소속 전문가들이 협업하여 관련 프로그램을 계획하고 진행한다.

사진1_시민과 함께 하는 제2회 열린 나무병원 운영.jpg

가로수에서 발생하는 병해충을 관찰하기 위한 장비 사용법을 배우고 직접 실습할 기회를 제공한다.


이 밖에도 ‘나무 자기공명영상(MRI) 기계’라 불리는 나무단층 촬영기(아보톰)을 이용하여 육안으로는 볼 수 없는 나무 내부의 균열과 부패 상태 등 확인할 계획이다.


행사에는 생활권 수목에 관심이 있는 시민이면 누구나 무료로 참여 가능하며, 한국임업진흥원 누리집을 통해 참여자를 7. 22.(목)까지 모집하고 있다.

사진2_시민과 함께 하는 제2회 열린 나무병원 운영.jpg

한국임업진흥원 누리집(www.kofpi.or.kr)에서 오른쪽 상단 교육신청바로가기(클릭) → 검색창에서 “나무병원”으로 검색하면 되며, 행사는 코로나 상황을 고려하여 30인 이내로 제한한다.


산림청 정종근 산림병해충방제과장은 “우리 주변에서 매일 접하고 있는 가로수 상태와 진료에 대해 시민들의 궁금증이 해소되기를 바란다” 라면서 “아파트 등 생활권 주변 수목에서 병해충이 발생할 경우 가까운 나무병원에 연락하면 진단을 받을 수 있다” 라고 말했다.

 

사진3_시민과 함께 하는 제2회 열린 나무병원 운영.jpg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시민과 함께 하는 제2회 열린 나무병원 운영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