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6-29(수)

해외 온실가스 감축사업 전문성 강화를 위한 “레드플러스 심화과정” 운영

- 5월 13일까지 접수, 5월 30∼31일 실시간 온라인 교육 -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5.02 09:2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산림청(청장 최병암)은 5월 2일부터 13일까지 국내 연구기관, 시민단체, 기업 및 관련분야 전공 대학생 등을 대상으로 5월 30일(월)∼31일(화) 이틀 동안 운영하는 ‘제8차 레드플러스(REDD+) 국내 심화과정’의 교육생을 모집한다고 밝혔다. 


    * 레드플러스(REDD+) : 개도국의 산림전용과 황폐화 방지를 통해 온실가스 배출을 줄이는 활동(Reducing Emissions from Deforestation and Forest Degradation Plus)


이번 교육은 레드플러스(REDD+)에 관심이 있는 사전 신청자 60여 명을 대상으로 온라인으로 진행되며, 개도국의 산림전용과 황폐화 방지를 통한 온실가스 감축사업에 대한 전문역량 강화에 중점을 두었다.


특히나 전문성이 요구되는 분야인 레드플러스(REDD+) 지배구조(거버넌스), 격년 갱신 및 투명성 보고서, 측정ㆍ보고ㆍ검증(MRV) 체계, 그리고 국제 탄소시장 체계(메커니즘)와 레드플러스(REDD+) 등 난이도 있는 과목이 다뤄질 예정이다.


산림청은 매년 레드플러스(REDD+)에 관심이 있는 일반인은 물론  기업인, 전문가 등을 대상으로 기본과정 1회, 심화과정 1회씩 운영하고 있으며, 올해 마지막 교육인 레드플러스(REDD+) 심화과정에 벌써부터 참여 문의가 오는 등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지난 3월에 개최된 기본과정에서는 레드플러스(REDD+)의 개념과 기본 지식에 대해 교육하였으며, 60여명의 교육생이 수료하였다.


교육에 참여를 희망하는 경우 5월 13일(금)까지 산림교육원 정보시스템(fotilms.forest.go.kr)의 “제8차 레드플러스(REDD+) 국내심화과정(온라인)”을 신청해야 하며, 선착순 60명을 대상으로 무료 교육을 진행한다.


산림청 박은식 국제산림협력관은 “레드플러스(REDD+)는 유엔(UN)이 권장하는 대표적인 자연기반 해법으로서 기후위기가 점점 가속화되면서 국제적으로 레드플러스(REDD+) 확대 움직임이 활발해 지고 있다”라며, “국내에서도 레드플러스(REDD+) 전문가의 수요가 늘어남에 따라 기본과정, 심화과정 교육의 수요도 매년 증가하고 있어 내년에는 더 많은 교육생을 대상으로 과정을 운영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라고 말했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해외 온실가스 감축사업 전문성 강화를 위한 “레드플러스 심화과정” 운영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