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2-02(목)

온 국민이 좋아하는 소나무를 지켜라!

- ‘소나무재선충병 긴급방제대응단’ 발대식 -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10.13 17:3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사진1.재선충병 발생 및 방제과정 설명.jpg

산림청(청장 남성현)은 국민 모두가 좋아하는 소나무에 피해를 주는 재선충병을 막기 위해 ‘소나무재선충병 긴급방제 대응단(이하 긴급방제대응단)’을 구성·운영한다고 밝혔다.


2021년부터 겨울 가뭄으로 소나무의 생육환경은 점차 악화된 반면, 봄철 고온 현상으로 매개충(북방・솔수염하늘소)의 활동 시기는 빨라짐에 따라 올해 소나무재선충병 피해가 증가할 것으로 예측된다.

사진2.재선충병 의심나무에 대한 시료채취과정 설명.jpg

긴급방제대응단은 산림청장을 단장으로 해 30명으로 구성되었으며, ’22.10.12부터 ’23.4.30, 소나무재선충병 집중 방제 기간까지 운영할 계획이고, 전국 소나무 피해지에 대하여 예찰·방제·후속 조치 등을 점검·지원하는 역할을 담당한다.


긴급방제대응단은 오늘 낮 2시에 구미시 해평면 소나무재선충병 피해 현장에서 ‘긴급방제대응단’ 발대식을 갖고 본격적인 재선충병 확산 방지를 위한 활동의 시작을 알렸다.

사진3.소나무재선충병 긴급방제대응단 발대식.jpg

긴급방제대응단은 우선 피해가 많거나 우려되는 전국 4개 권역(경기・강원, 경북, 경남, 전라·제주)을 중심으로 방제 활동과 지원대책 등을 점검하고, 산림청 중앙방제 대책본부에 보고하여 현장 중심의 정책추진을 돕는다. 


소나무재선충병 긴급방제대응단 현장지원반장(이규명 과장)은 “소나무는 우리 국민이 가장 좋아하는 국민 나무로 반드시 지키겠다는 각오를 다지며 업무에 임하겠다”라며, “긴급방제대응단은 오늘부터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하여 내년 4월까지 국・사유림을 망라하여 활동을 이어나갈 예정이므로 국유림관리소와 지자체의 적극적인 협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사진4.소나무재선충병 긴급방제대응단 발대식 - 복사본.JPG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온 국민이 좋아하는 소나무를 지켜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