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2-09(목)

“ 경쟁보다 협력을, 혼자보다 팀워크를 ”

- 제11회 민·관 합동 산악구조경진대회 [경북 의성군] 개최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10.27 14:4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환자구급대인계.JPG

산림청 산림항공본부(본부장 고기연)는 지난 22일 산림청(휴양등산과)이 주최하고 사단법인 대한산악구조협회와 공동 주관하는 “제11회 민·관 합동 산악구조경진대회”를 경북 의성군에서 개최했다.


김주수 의성군수, 김종근 산림청 휴양등산과장, 최영숙 경북도 환경산림자원국장, 김규영 경북산악연맹회장, 노익상 대한산악구조협회장, 손중호 대한산악연맹회장 등 17개 시·도 (사)대한산악구조협회 및 (사)대한산악연맹의 민간구조대원 4백여 명이 참석해 대회를 치렀다.

JW1A4885.JPG

총상금 3백만 원이 주어지는 산악구조경진대회는 지상구조·구급분야와 항공구조·이송분야로 나뉘며 본경기는 안전장비 확인, 자유등반(Free climbing), 응급처치, 홀링(hauling), 티롤리안브릿지(Tyrolean bridge), 들것 및 헬기 이송 순으로 진행한다. 


2010년부터 시작된 “민·관 합동 산악구조경진대회”는 산림항공본부와 (사)대한산악구조협회가 국민의 안전한 산행을 지원하기 위해, 산악구조 역량 강화는 물론 관계기관과의 긴밀한 협력체계를 구축하여 안전하고 신속한 구조, 국민에게 신뢰를 주는 산악구조대로 거듭나기 위함이다.

JW1A4901.JPG

산림항공본부 공중진화대원들이 2004년부터 산림헬기 인양장비(호이스트)로 국립공원 내 산악사고 발생 시 긴급 인명구조 임무를 수행하던 중, 2007년 산림청이「산림문화·휴양에 관한 법률」제정으로 “산림항공구조대”를 창설해 60명의 항공구조대원(응급구조사)을 배출했다.


■ 산림청 산림항공구조대 인명구조 실적(2004년 ∼ 현재)

 - 출동 횟수: 354회, 구조 인원: 318명

   ※외상환자 186명, 심장질환 및 탈진이 100명, 조난·실종자가 46명 등


고기연 본부장은 “산악구조 현장은 안전을 최우선으로 삼는 산림헬기 임무 중의 하나이며, 구조·구급에 있어 초동조치는 환자의 골든타임을 좌우하는 중요한 핵심이다. 경진대회가 갖는 의미를 되살려 국민을 위한 봉사자로 거듭나기를 바라며, 오늘 모인 모든 민간산악구조대원들의 건투를 빈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JW1A4906.JPG

 

구조용들것포장02.jpg

 

단체사진01.JPG

 

단체사진02.JPG

 

본부장말씀02.JPG

 

응급처치예시.JPG

 

대표자선서.JPG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 경쟁보다 협력을, 혼자보다 팀워크를 ”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