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1-26(토)

국립대전숲체원, 아이들과 함께 나무 심으며 탄소도 지키고 청렴도 실천하고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10.31 10:0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사진1_국립대전숲체원 청렴캠페인.jpg

산림청 한국산림복지진흥원 소속기관인 국립대전숲체원(원장 권영록)은 가족단위 유아숲교육 참가고객과 함께 청렴문화 확산 및 탄소중립 인식 개선을 위한 캠페인 활동을 벌였다고 밝혔다. 


이번 캠페인에 참여한 가족들은 지난 6월부터 숲가꾸기 부산물을 활용한 미니 칼림바 만들기, 플로깅 등의 활동으로 실생활과 연계한 탄소중립 실천활동에 참여하고 있으며, 마지막 활동으로 유일한 탄소흡수원인 나무심기를 통해 4개월간 활동을 마무리하게 된다. 


캠페인은 유아·어린이 참가자의 눈높이에 맞게 나무를 심고 가꾸는 등 체험프로그램의 형태로 진행되었고, 참가자는 국립대전숲체원  유아숲교육 프로그램 운영을 고려해 유실수인 블루베리를 심고, 숲체원에서 자란 아기 소나무를 활용해 만든 “청렴 소나무 수태볼”을 선물해 가정에서도 탄소중립 실천과 늘푸른 소나무의 청렴함을 닮을 수 있도록 캠페인을 하였다.

사진3_국립대전숲체원장(사진 왼쪽)이 청렴캠페인에 참여한 아이들에게 소나무 수태볼을 선물하고 있다..jpg

아이들과 함께 대전숲체원을 찾아 블루베리 묘목을 심은 참가자 임은미님은 아이들의 눈높이에 맞게 나무를 심고 목재를 사용하는 등 체험을 통해 우리가 조금만 실천하면 탄소중립에 기여 할 수 있다는 것을 알게되었다고 소감을 밝혔고, 다른 참가자 유수아 어린이는 모든 숲에는 주인이 있고, 국립대전숲체원은 국가에서 관리하고 있어서 오늘 우리가 심은 블루베리 열매도 버섯이나 산나물을 무단으로 채취하면 안되는 것처럼 함부로 따면 안된다는 이야기를 듣고 앞으로도 “탄소지키미”로서 숲을 지키기 위한 노력에 동참해야겠다고 말했다. 


권영록 국립대전숲체원장은 “이번 캠페인을 통해 더 많은 어린이 들이 숲이 갖는 공익적인 기능에 대해 잘 알고, 그 숲을 보호해야 한다는 마을을 갖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라며, “앞으로도 청렴한 산림복지서비스 제공을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사진4_국립대전숲체원장(사진 오른쪽)이 청렴페인 참여자에게 청렴휘슬을 전하고 있다..jpg

 

사진2_국립대전숲체원장(사진 왼쪽)이 고객과 함께 청렴 나무심기를 진행하고 있다..jpg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국립대전숲체원, 아이들과 함께 나무 심으며 탄소도 지키고 청렴도 실천하고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