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15(화)

경북도, 상주시·청송군 슬로시티 국제인증 추진

10월 12~13일 국제슬로시티연맹 현장 실사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0.10.07 22:0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경상북도는 저탄소 녹색성장시대 새로운 지역발전 모델을 창출하기 위해 상주시와 청송군에 ‘슬로시티’ 국제인증을 추진 한다

지난 6월 7개 시군으로부터 희망신청을 받아 자연자원 보유, 전통문화·지역특산품 보존, 지역민 의식 등을 기준으로 한국슬로시티국내본부(위원장 손대현)와 함께 현지실사를 거친 후 후보지로 상주시 함창읍·이안면, 청송군 파천·부동면 두 곳을 선정했다

이들 지역에 대해 오는 12일~13일 이틀 동안 국제슬로시티연맹의 현장 실사가 이루어지며, 최종 인증 여부는 내년 5월에 확정될 예정이다

슬로시티는 1999년 ‘슬로푸드’운동을 주도하던 이탈리아의 그레베 인 키안티(Greeve-In-Chiati)에서 지역이 원래 갖고 있는 고유한 자연환경과 전통문화를 지키면서 지역민이 주체가 되는 지역살리기 운동을 벌이자는 취지로 시작됐다.

현재 20개국 135개 지역이 지정돼 있으며, 국내에서는 전남 신안, 완도, 장흥, 담양, 전남 하동, 충남 예산군 등 6개 지역이 지정되어 있다.지정조건은 인구 5만명 이하로 전통문화와 특산물을 보유하고 있고 친환경적인 지역이어야 하며, 주민의 지역발전 의지가 있어야 한다.

이번에 슬로시티 국제인증 추진중인 상주시는 곶감, 쌀, 누에고치로 유명한 삼백의 고장으로 함창읍·이안면은 미곡중심의 전형적인 농촌지역이며 예로부터 동서양을 불문하고 의류소재 중 최고의 옷감인 전통 명주의 주생산지이다. 또한 녹색교통 수단인 자전거를 가장 오래 옆에 두고 생활해 온 자전거 도시의 원조로 여건이 좋아 슬로시티 인증 가능성이 높다

 청송군 파천·부동면은 주왕산을 중심으로 한 천혜의 자연자원과 전통문화가 살아있는 사찰, 향교, 고택, 종택 등 문화자원이 풍부한 지역으로 친환경농법으로 재배된 청송사과 주산지이다. 청송사과는 풍부한 일조량, 깨끗한 자연 등 사과가 자라기에 이상적인 환경으로 우수한 품질을 자랑하고 있다.

또한, ‘청송’ 지명은 조선 세조때부터 사용한 지명으로 푸른 소나무를 명명함은 물론 우리 선조들은 동쪽에 있는 불로장생의 신선 세계, 인간이 인간답게 살기에 가장 적합한 이상의 세계를 뜻한다고 한 것으로 보아 슬로시티 기본이념에 부합하는 최적의 지역이다.

경상북도 관계자는 관광패턴이 ‘저탄소녹색관광’으로 변화하고 있는 이때 슬로시티는 새로운 대안사업으로 슬로시티 국제인증을 받을 경우 지역 인지도 제고 및 관광활성화에 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된다며, 상주와 청송은 청정 자연과 독특한 전통문화가 고스란히 남아 있어 인증 전망이 밝다고 말했다. 내년에도 국내슬로시티본부와 협의하여 1~2개 지역 정도 추가로 신청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경북도, 상주시·청송군 슬로시티 국제인증 추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