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0-22(금)

산림청, 14일 경북 상주에서「민·관·군 산불진화 합동 훈련」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08.11.14 08:5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건조한 가을날씨와 단풍객 등의 입산활동 증가로 예년에 비해 3배 이상 많은 가을산불이 발생하고 있는 가운데 산림청(청장 하영제)과 상주시(시장 이정백)가 11월14일 경북 상주시 소재 비봉산 자락에서 산림청 산불진화헬기 10대, 군헬기 1대 등 총 13대의 헬기와 민·관·군 1,000여명이 투입되는 대규모「민·관·군 산불진화 합동훈련」을 통해 체계적인 산불진화시스템을 점검한다.

이번 훈련은 비봉산 인근의 드라마 세트장에서 관광객의 담배꽁초 실화로 산불이 발생, 확산되면서 인근의 청룡사로까지 산불이 번질 위기에 처한 가운데 산림청 공중지휘기의 통제 하에 산림, 소방, 군, 민간의 헬기를 이용한 공중진화와 산불전문진화대 등 400여명의 지상진화대가 투입되어 지상과 공중의 합동진화작전으로 산불을 진화하게 된다.

특히 이번 훈련에서는 '05년 강원도 양양 산불로 소실된 낙산사와 올해 2월 화재로 소실된 숭례문을 교훈삼아 문화재가 산불로 피해 보는 일이 없도록 하기 위해 비봉산 내 청룡사 인근의 산불을 가상해 공중과 지상에서 사찰(청룡사)을 보호하기 위한 진화작전을 중점적으로 점검한다.

아울러 지상진화시 진화용 용수를 원활하게 공급하기 위한 기계화산불진화시스템과 산불확산 단계별 진화조치 등도 시현해 보임으로써 현장통합지휘본부장의 위기관리 능력과 산불현장 통합지휘체계를 종합적으로 점검한다.

한편 산림청에 따르면 지난 9월 이후 11월 현재까지 전국적으로 55건의 산불이 발생해 19.8ha의 산림이 불에 타는 등 예년보다 3배 이상 많은 가을산불이 발생하고 있으며, 이에 따라 집중적인 산불발생시기도 1개월 가량 앞당겨지고 있는 특징을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산림청은 전국에 산불감시원, 산불전문 예방진화대 등 2만8천여 명의 산불감시 인력을 조기에 배치하여 산불감시를 강화하고, 상습적인 산불발생지에 대해서는 경찰, 자율방범대, 해병전우회 등 민간단체와 협조하여 입산통제, 출입차량 단속 등을 실시하고 있다.

또한 산불위험 예보제 및 산불확산 예측프로그램을 가동하여 산불위험 수위에 따라 입산통제 및 등산로 폐쇄조치 등을 단계적으로 확대하고 산불진화 헬기, 무인감시카메라, 산불예방ㆍ감시 장비의 운영체계를 효율화하여 유사시 초동진화 능력을 강화하는 등 그 어느 해 보다도 산불방지대책을 강화하고 있는 상황이다.

© 산림환경신문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산림청, 14일 경북 상주에서「민·관·군 산불진화 합동 훈련」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