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7-19(월)

고성군, 고성산불 수습 및 복구과정 소통의 장 마련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5.29 14:0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고성군청.jpg

 

고성군(군수 이경일)이 지난 4.4. 발생한 산불에 대해 그동안 추진과정 및 복구계획을 토대로 28일 토성면사무소에서 소통의 시간을 갖는다.

 

고성군의 피해현황 잠정집계에 따르면 피해액 610억(NDMS 집계), 이재민 424세대 974명, 주택 485동(전파 350, 반파 54, 부분 81), 산림피해 면적이 936.14ha로 나타났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비대위원장을 포함한 비대위원, 토성이장단협의회장 외 8개리 이장, 군의회 산불피해대책특별위원회 위원장과 간사, 군번영회장, 자원봉사센터장, 적십자봉사회장, 이경일 군수등 관련 실과장등이 참석한다.

 

군은 고성 산불과 관련하여 2단계 임시주거 시설 입주 전 피해주민 대표 등을 대상으로 그동안 진행된 수습 및 구호 현황과 임시주거시설 진행 상황, 구호성품 배부, 향후 주택 등 복구계획 등에 대한 설명 등 이날 설명회에는 고성산불피해 전반에 대해 토론을 이어갈 예정이다.

 

또한 마을 공동체 사업으로 마을공동 영농창고, 한해대비 관정개발사업, 임대주택 건립, 소화전 설치 등 산불피해 마을공동체 복원과제도 제시해 주민의견을 수렴할 계획이다.

 

이경일 군수는 “지금이 산불피해복구의 중요한 모멘텀이 될 것이다며 지금까지 잘해왔지만 앞으로가 더 중요하다”며 “피해주민과 군민, 공무원이 일체 단결하여 어려운 난국을 헤쳐나가고자 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간담회은 보고형태 보다는 격의 없는 대화를 통해 향후 진행할 수습 복구에 대한 설명 등 소통과 공유의 시간을 마련한다.

태그

전체댓글 0

  • 2862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고성군, 고성산불 수습 및 복구과정 소통의 장 마련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