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1-14(목)

“산림복지서비스의 혁신을 주도하겠습니다”

···산림복지진흥원, 젊은 직원들로 뭉친 포이 챌린저스 출범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9.10 17:0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수정됨_(사진1) 포이첼린져스 출범.jpg


산림청 한국산림복지진흥원(원장 이창재)이 10일 젊은 직원들로 구성된 혁신 주니어보드(젊은 실무자들로 구성된 회의) ‘포이 챌린저스’를 출범하고 본격적인 경영혁신 활동에 나섰다.


포이 챌린저스는 1년 이상 재직 중인 4급(대리) 이하의 직원 16명으로 구성, 창의적인 아이디어 발굴을 비롯해 산림복지에 대한 저변확대와 대국민 서비스 혁신을 주도적으로 추진하고자 마련됐다.


이에 따라 포이 챌린저스는 10일 대전 유성구 성북동 국립대전숲체원에서 본격적인 활동의 시작을 알리는 킥오프(kick-off) 회의를 가졌다.


이날 회의에서는 젊은 직원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한 만큼 활동 방향과 목표, 세부적인 운영방법까지 직접 계획을 세우며 주도적인 혁신의지를 보였다.

수정됨_(사진2) 포이첼린져스 출범.jpg

특히 포이 챌린저스는 젊은 시각으로 산림복지서비스에 대한 현장감 있는 점검(모니터링)과 다양한 개선 아이디어를 발굴, 누구나 산림을 복지자원으로 누릴 수 있도록 포용적인 산림복지서비스와 국민의 편익 증진에 앞장설 계획이다.


포이 챌린저스인 권종휘(29) 주임은 “상상은 곧 혁신의 시작”이라면서 “젊은 감각으로 산림복지서비스의 혁신을 주도하겠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8071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산림복지서비스의 혁신을 주도하겠습니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