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2-13(금)

“토리숲에서 종일 놀자”

··· 토리유아숲체험원 종일형 프로그램 시범운영, 숲놀이 체험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0.21 15:3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가을꽃 코스모스.JPG

국립칠곡숲체원(원장 조영순, 이하 숲체원)은 ‘2019년 토리숲에서 종일 놀자’ 종일형 프로그램을 유아 참가자와 함께 토리유아숲체험원에서 체험한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종일형 프로그램은 유아숲지도사와 함께 종일 숲에서 놀 수 있는 숲놀이로 일성유치원(대구광역시 북구 소재)에서 3개월 간 주 1회 체험에 참가할 예정이다.

   * (시간) 10:30∼15:30, (기간) 10.16.∼12.11.(3개월), (참가비) 2만원/1개월/1인, (연인원) 300여명

가을씨앗알아보기.JPG

10월에는 열매를 주제로 도토리나 단풍씨앗을 활용한 숲놀이, 11월에는 낙엽을 주제로 낙엽 왕관, 소파 만들기, 12월에는 편안을 주제로 겨울잠을 자는 숲 친구 찾기 등 계절별 테마에 맞춘 숲놀이를 제공하여 유아의 생태감수성 증진과 전인적 발달을 돕고자 마련됐다. 


국립칠곡숲체원(토리유아숲체험원)은 올해 현재까지 5,000여명  (대자연유치원 외 12개 유치원, 어린이집) 유아들이 유아숲놀이를 통한 산림복지서비스를 경험하기도 했다.

단체사진.JPG

조영순 숲체원장은 “자연과 교감할 수 있는 종일형 프로그램으로 유아들이 숲의 소중함을 느끼고 자연 속에서 마음껏 뛰어놀 수 있어 기쁘다”면서 “앞으로도 다양하고 체계적인 산림복지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목질2.JPG

 

칡공 술래잡기.JPG

태그

전체댓글 0

  • 9720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토리숲에서 종일 놀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