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4-08(목)

겨울비로 우렁찬 옥류소리 더한 산청 대원사계곡길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1.10 10:3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겨울비로 우렁찬 옥류소리 더하는 산청군 삼장면 대원 계곡길 1-1.jpg겨울비가 그치고 오랜만에 맑은 날씨를 보인 9일 탐방객들이 산청군 삼장면 대원사 계곡길을 걷고 있다. 며칠간 내린 비로 대원사 계곡의 기암괴석을 돌아나가는 물소리가 우렁차다. 


여름 휴가철과 단풍이 절정을 이루는 가을이면 주말 하루 평균 4500여명의 탐방객이 다녀가는 대원사계곡길은 겨울철에도 비경을 감상하려는 방문객의 발길이 끊이지 않고 있다. 

 

겨울비로 우렁찬 옥류소리 더하는 산청군 삼장면 대원사계곡길 3-1.jpg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겨울비로 우렁찬 옥류소리 더한 산청 대원사계곡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