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2-09(화)

‘제4회 대한민국 한옥건축 박람회’ 성황리 마무리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5.04.12 20:4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전라남도(도지사 이낙연)와 영암군(군수 전동평)이 공동주최하고 한옥건축박람회 조직위원회(위원장 천득염 )가 주관한‘제4회 대한민국 한옥건축박람회’가 4일 동안 38만여 명의 관람객 수를 기록하며 대성황을 이루고 막을 내렸다.


이번 박람회는‘한옥, 그 오래된 미래’라는 주제 아래 기존 패널위주의 전시에서 탈피하여 한옥의 가치를 담은 주제영상관을 중점으로 국토교통부 한옥기술개발연구단의 신기술 성과 전시와 한옥조립과정을 직접 체험해보는 한옥 키오스크 등을 통해 한옥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한옥 관련 산업육성의 가능성을 공감하는 행사라는 평을 받았다.

또한 단관 형태의 한옥하우징마켓을 건축자재관과 인테리어관의 두 파트로 세분화하여 참여업체를 2배 확대하였고, 한옥의 건축에 필수적인 목재에 관한 연구를 주관하는 국립산리과학원(원장 남성현)과 국산목재의 생산을 주관하는 산림조합중앙회(회장 이석현)의 참여로 폭이 확대되었으며 대한건축사협회의 무료 설계상담에서 등을 실시하므로 계획에서 건축자재 현장판매계약까지 One Step, One Solution 시스템을 마련하였다.

또한 박람회 부대행사로 (사)한옥기능인협회(회장 김헌중)가 주관하는 제3회 전국한옥기능경기대회가 열렸다. 대회는 국토교통부, 고용노동부, 산림청, 한국산업인력공단과 (사)한국문화재수리기능인협회, (사)한국목구조기술인협회 등 이 후원하는 전국 최대 규모이며 유일한 대회이다.

경기 첫날에는 대목, 소목, 지붕, 미장, 구들, 석공 직종의 시합이 있었으며 둘째 날에는 컴퓨터로 한옥을 설계하는 3D 설계 직종의 경기가 100여명선수가 참여한 가운데 열렸다. 시상식은 4월18일 예정이다.

 

12일에는‘멈추면 비로소 보이는 것들’의 저자인 혜민스님과 함께하는 마음치유 콘서트를 열어 바쁜 일상에 지친 관람객들이 마음의 치유를 받고 삶의 희망을 담아가는 따뜻한 시간을 보냈다.

천득염 한옥건축박람회 조직위원장은“한옥을 주제로 하는 박람회장에 많은 관람객들이 찾아온 것은 건강한 삶을 추구하면서 숨쉬는 집인 한옥에 대한 많은 관심을 증명해준 셈”이라고 밝혔으며“내년 박람회도 더욱 알찬 프로그램과 내용으로 관람객을 만나 뵙겠다”고 말하였다.

태그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제4회 대한민국 한옥건축 박람회’ 성황리 마무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