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4-21(수)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 지구온난화 영향으로 남쪽에 살던 나비 북으로 이동

- 아시아권 최초로 밝혀내... 세계적 권위 학술지 게재 -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5.08.12 14:1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매년 1.6km씩 북방한계선이 북상하고 있는 한반도의 남방계 나비들 >

지구온난화의 영향으로 우리나라 남쪽에 서식하는 나비들이 지난 60년 동안 해마다 1.6km씩 북쪽으로 이동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립산림과학원(원장 남성현)은 지난 60년 동안 우리나라 나비의 분포변화를 종류별로 정리하는 과정에서 나비의 북방한계 이동속도가 우리나라 기온 증가속도(1.5km/년 북상)와 거의 일치함에 따라 나비의 분포 변화가 한반도 온난화의 결과임을 밝혔다.

나비의 분포변화 분석은 북방계 나비(남방한계선이 한반도에 있는 종)의 남방한계선과 남방계 나비(북방한계선이 한반도에 있는 종)의 북방한계선 변화 자료를 이용했다.

남방계 나비(극남부전나비 등 10종)의 북방한계선은 해마다 1.6km씩 북쪽으로 올라오고 있는 반면 북방계 나비의 경우 산림성 나비(세줄나비 등 7종)는 산림복원과 같은 식생변화로 인해 남방한계선이 오히려 남쪽으로 내려갔으며, 초지성 나비(기생나비 등 27종)는 변화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후변화로 곤충의 북방한계선은 북쪽으로 올라가지만 남방한계선은 변하지 않는 현상은 지금까지 보고된 연구결과들과 일치하며, 유럽에서 알려진 곤충의 북상속도(1.4km/년)와도 비슷한 결과였다.

국립산림과학원 산림병해충과 권태성 박사는 “이번 연구결과는 지금까지 나비의 분포변화에 대해 알려지지 않았던 아시아권에서도 유럽과 동일한 현상이 나타나는 것을 밝힌 것으로 나비의 분포변화가 지구온난화에 의한 범지구적 현상임을 증명한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기후변화연구 분야에서 세계적 권위를 인정받는 학술지 <Climatic Change>에 연구논문으로 게재되었으며, 12일부터 이틀간 이화여자대학교에서 개최되는 한국기후변화학회에서 최우수발표논문상을 수상한다.

앞으로 국립산림과학원은 기후변화에 따른 산림생태계의 변화를 예측하고 최적의 산림관리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다양한 산림생물의 변화와 적응, 생태계 모형, 종 보전 등에 관한 연구를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 지구온난화 영향으로 남쪽에 살던 나비 북으로 이동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