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7-07(금)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 나무로 지은 고층 아파트, 회색 도시에 생명력을 불어넣다

- 국립산림과학원, 친환경 도시 재생을 위한 도시 목조화 기술 개발 -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5.08.25 17:2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국내최초 차량용 목재교량 한아름교(2013년 준공) 제작 >

국립산림과학원(원장 남성현)이 미래창조형 도시 재생에 필요한 아파트와 도시공간을 친환경 목재로 수놓을 연구를 추진한다.

국립산림과학원은 목재로 30층 이상의 초고층 아파트를 짓는 데 필요한 공학목재인 직교집성재(CLT)를 개발하고, 목조교량 개발에 이어 넓은 공간에 어울리는 테라스로 도시 재생사업을 추진하는 데 필요한 시스템 기술을 개발하였다.

이미 국내 최초로 고속도로에도 적용이 가능한 2차로(二車路), 간격 30m의 차량용 목조교량을 개발하여 강원도 양양군 미천골 자연휴양림에 설치한 바 있다.

현재 국립산림과학원 목조건축연구팀은 지진과 화재에도 끄떡없는 초고층 아파트를 수개월의 단기간에 지을 수 있는 새로운 개념의 직교집성재와 구조용집성재를 개발 중이다. 또한 내년 상반기 준공을 목표로 지상 4층, 4,500㎡ 규모의 산림유전자원연구동을 시공하여 공공건축 부문에서도 목조건축 기술을 선도해가고 있다.

<차량용 목조교량 한아름교(2013년 준공)>

△CLT : 구조용 면재료(Cross Laminated Timber), 목리방향을 서로 직교하도록 배치하고 적층하여 목재의 이방성(異方性 : 물체의 물리적 성질이 방향에 따라 다른 성질)에 따른 변형을 최소화 한 목질 판상재료.


목조건축을 통한 도시 목조화는 전 세계적으로 도시를 친환경적으로 재생하기 위한 적극적 방안으로 각광받고 있다.

일본은 목재의 장점을 이용하여 노후된 도시 환경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도시 설계에 목재 이용을 확대하는 사업을 진행 중이다. 올해 2월에는 대규모 목재테라스를 도심 도로에 설치하여 도시 환경을 개선하였으며, 목재가구 DIY(Do It Yourself) 활동을 통해 목재문화를 지속적으로 보급하는 데 힘쓰고 있다.

고층 목조건축물 건설도 한창이다. 캐나다는 리치몬드 올림픽 빙상경기장과 축구장 등 대형 스포츠 시설에 목조건축을 활발히 적용하고 있으며, 목조건축 기술을 획기적으로 개선하여 30층 아파트를 비롯한 초고층 건물의 설계를 완료하였다.

2009년 영국 런던에는 29세대가 살 수 있는 목조아파트 ‘슈타트하우스(Stadthaus)’가, 2013년 호주 멜버른에는 10층 높이의 목조아파트 ‘포르테(Forte)’가 지어졌다. 오스트리아와 노르웨이 등의 유럽에서도 목조전망대를 비롯한 목조아파트, 고층 목조건물이 완공되거나 설계를 마친 상태다.

국립산림과학원은 대한건축학회, 한국목재공학회와 공동으로 8월 26일(수) 경기도 광주에서 ‘목조건축 국제심포지엄’을 개최한다. 

<캐나다 리치먼드 올림픽 빙상 경기장
 
심포지엄에서는 목조건축분야 세계 석학들이 참석하여 ‘도시 목조화’와 ‘고층 아파트의 지진과 화재 안전’ 등 삭막한 도시에 목재를 활용한 도시 기반시설과 목조건축을 활용하여 도시 곳곳을 사람 중심의 환경 친화적 공간으로 바꾸기 위한 구체적인 기술과 사례를 공유하게 된다.

△도시 목조화 : 산림과 도시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도시 설계에 목재 이용을 확대하는 것

목조건축 연구에서 탁월한 성과를 인정받아 세계 3대 인명사전인 마르퀴즈 후즈후(Marquis Who’s Who in the World) 2016년판에 등재가 확정된 국립산림과학원 재료공학과 박문재 과장은 “세계 목조건축 시장은 우리 예상을 뛰어넘을 정도로 빠르게 도시화와 대형화를 지향하고 있다”면서, “우리나라도 대형 목조건축과 도심의 친환경 목조시설에 필요한 기술 확보에 더욱 주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국립산림과학원은 세계목조건축대회(WCTE 2018) 서울 총회 유치 성공을 발판으로 우리나라와 세계의 목조 도시화와 대형화를 앞당기기 위해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세계목조건축대회(World Conference on Timber Enigineering; WCTE) : 50여개국 1천여명의 학계와 건축계, 산업계가 참석하는 세계최고 권위, 최대 규모의 가술대회로 ‘88 시애틀 대회를 시작으로 2년마다 개최하고 있으며, 국립산림과학원이 작년 8월 캐나다 퀘백총회에서 WCTE 2018 서울총회 유치에 성공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 나무로 지은 고층 아파트, 회색 도시에 생명력을 불어넣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