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0-15(일)

가을산불 60% 입산자 실수로 발생

산림청, 8일 계룡산에서 단풍객 대상「산불예방 현장 캠페인」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08.11.10 09:0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극심한 가을 가뭄과 단풍을 즐기려는 행락객의 입산활동이 겹치면서 지난 9월부터 11월 현재까지 전국적으로 발생한 가을산불이 예년에 비해 3배 이상 증가한 가운데 산불발생의 60%가 입산자의 실수로 발생하고 있어 단풍객들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 된다.

산림청(청장 하영제)에 따르면 지난 9.1~11.5일까지 2개월여 걸쳐 전국적으로 47건의 산불이 발생했으며 이중 60%에 가까운 28건의 산불이 등산이나 벌초, 약초채취 등을 위해 산에 오른 사람들의 실수로 산불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를 반영하듯 논ㆍ밭두렁 태우기나 농산폐기물 소각이 산불발생의 주요 원인이었던 봄철의 경우에는 산불 발화지점이 주로 농지와 산림이 접하는 산 하단부였으나 가을철 산불의 경우에는 산 중턱이나 정상부근이 주요 발화지점인 것으로 나타났다.

따라서 산림청은 전국에 산불감시원, 산불전문 예방진화대 등 2만8천여 명의 산불감시 인력을 조기에 배치하여 산불감시를 강화하고, 상습적인 산불발생지에 대해서는 경찰, 자율방범대, 해병전우회 등 민간단체와 협조하여 입산통제, 출입차량 단속 등을 실시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하영제 산림청장과 산림청 직원들은 단풍객들이 많이 몰릴 것으로 예상되는 8일(토) 오전, 계룡산 입구(대전시 유성구 / 일명 수통골)에서 주말 단풍객들을 대상으로 산불사진 전시, 산불조심 배너 달아주기, 산불조심 시민서명 운동 등 산불예방 캠페인과 주요 등산로 산지정화 활동을 벌이며 산불조심 협조를 당부할 예정이다.
※ 산불예방 현장 캠페인 : 11.8(토) / 계룡산 입구 (수통골) / 산림청장外 100여명
- 산불예방캠페인 (배너 달아주기, 시민서명) ⇒ 09:00~10:00
- 등산로 산지정화 활동 ⇒ 10:00~12:00

한편 산림청은 올 가을 들어 강수량이 예년에 비해 절반 수준에 머물러 극심한 가뭄이 계속되고 단풍객들의 입산활동이 집중되면서 그 어느 해 보다도 가을철 산불발생 위험이 높다는 판단에 따라 전례 없이 강도 높은 가을철 산불비상 상황에 들어간 모습이다.

이에 따라 산림청은 오는 11월14일 지방자치단체와 군, 경찰, 소방ㆍ문화재청 등 관계기관이 참여하는「전국 산불진화 합동훈련」을 실시하여 산불진화 통합지휘체계, 지상 및 공중진화 공조체제 등을 점검한다.

특히 산불위험 예보제 및 산불확산 예측프로그램을 가동하여 산불위험 수위에 따라 입산통제 및 등산로 폐쇄조치 등을 단계적으로 확대하고 산불진화 헬기, 무인감시카메라, 산불예방ㆍ감시 장비의 운영체계를 효율화하여 유사시 초동진화 능력을 강화해 산불피해를 최소화 한다는 계획이다.

하영제 산림청장은 "올 가을은 건조한 날씨가 지속되면서 그 어느 해 보다도 산불발생 위험이 높습니다. 대부분의 산불은 사람의 부주의로 발생하는 만큼 국민 여러분께서는 등산이나 입산시 인화물질을 소지하거나 사용하는 일이 없어야겠으며, 국민 모두가 산불감시자가 되어 소중한 우리의 산림자원과 재산을 지켜나가는데 적극적으로 협조해주시기 바랍니다"라고 당부했다.

© 산림환경신문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가을산불 60% 입산자 실수로 발생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