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4-21(수)

초대 국립생태원 원장 최재천 교수가 이야기하는 제주의 미래

-6월 23일 제주미래비전 도민공감 석학강좌 개최-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7.06.20 10:5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제주특별자치도는 제주연구원과 함께 오는 6월 23일 오후3시부터 KCTV 공개홀에서 초대 국립생태원 원장을 역임했던 최재천 교수를 모시고 청정과 공존의 핵심가치 공유를 위한 석학강좌를 개최 한다.

 
제주미래비전 도민공감 석학강좌는 제주미래비전의 핵심가치인 “청정”과 “공존”을 다양한 관점에서 재해석하고 제주의 매력과 제주인의 자긍심을 고취시키는 등 제주미래비전에 대한 도민사회 공감대를 확산하기 위해 개최되고 있다.

 
국내외 저명인사들의 강연을 통해 제주미래비전의 핵심가치인 청정과 공존을 도민 정신으로 승화하고 확산해 나갈 계획이며, 폭넓은 도민사회 공유를 위하여 제주지역 방송기관인 KCTV를 통해 방송된다.

 
이번 석학강좌는 2017년도 첫 번째 강연으로써 최재천 교수가 '생태계 서비스와 제주의 미래 (아낌없이 주는 나무)' 라는 주제로 문을 연다.

 
최재천 교수는 한국생태학회 회장과 초대 국립생태원 원장을 역임했고, 현재 생명다양성재단과 기후변화센터 대표를 맡고 있다. 1994년부터 2006년까지 서울대학교 생명과학부 교수를 지냈고, 2006년부터는 이화여자대학교에서 에코과학부의 석좌교수로 일하고 있다.

 
100여편의 논문과 6권의 영문 저서를 출간한 것 외에도「과학자의 서재」(2011),「개미제국의 발견」(1999) 등 40권 이상의 책을 집필 또는 번역했으며 많은 대중강연을 하고 있다.

 
이번 최재천 교수의 강좌는 향후 제주사회가 왜 청정과 공존의 가치를 지향해야 하는가를 도민들과 함께 얘기하는 소중한 시간이 될 것이며, 방청을 원하는 도민 누구나 6월 23일 금요일, 오후3시 이전까지 KCTV 공개홀(제주시 아연로2)로 오면 석학강좌에 참여할 수 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6월 23일 최재천 교수의 첫 번째 강좌를 시작으로 오는 11월까지 총 3차례에 걸쳐 강좌를 진행할 계획이며, 청정과 공존의 가치에 대해 생물학뿐만 아니라 정치, 경제, 사회, 문화 등 다양한 주제를 가지고 국내 저명인사들을 초청하여 제주미래비전의 핵심가치를 도민사회와 지속적으로 공유해 나갈 계획이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초대 국립생태원 원장 최재천 교수가 이야기하는 제주의 미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