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2-02(일)

국립산림과학원, 「산양삼 표준재배지침」 마련하다

-적합한 재배환경부터 재배관리, 병해 예방까지 현장 요구 반영-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4.03 13:4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산양삼이란 산지에서 파종하거나 양묘한 종묘를 이식하여 농약 등을 사용하지 않고 친환경적으로 키운 삼(蔘)을 말한다. 기후, 토양, 광량 등 재배지의 환경과 재배방법, 재배관리에 따라 산양삼의 수확량과 품질이 좌우된다. 이러한 재배환경과 재배조건을 충족하여 생장한 산양삼은 유기물질의 함량이 높고, 면역력 증진과 피로 해소, 기억력 향상, 혈액순환 개선 및 항산화 기능에 탁월한 효과가 있다.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원장 전범권)은 「임업 및 산촌 진흥촉진에 관한 법률」에서 지정한 ‘특별관리임산물’ 산양삼의 재배와 관련하여 병해충 및 유해동물 관리 등 수요자의 요구사항 등을 반영한 「산양삼 표준재배지침」 개정판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국립산림과학원 산림약용자원연구소는 생산자와 소비자가 만족할 수 있는 청정 임산물을 생산하고 안전한 건강식품을 제공하고자 산양삼 표준재배 연구를 수행하고 있으며, 2013년 「산양삼 표준재배지침」을 발간하여 산양삼의 정의, 생육단계별 특성, 기후, 토양, 햇빛 투과율 등의 재배적지 환경, 재배방법, 채종포 조성과 묘종삼 이식재배 등 재배관리 방법, 종자관리 및 수확 등에 대한 자료를 공개하였다.


그러나 산양삼에 대한 수요와 재배면적이 계속해서 증가함에 따라 병해충과 유해동물에 의한 피해가 증가하고 있어, 이번 개정판에서는 산양삼의 병해충과 유해동물의 종류, 방제 및 피해사례를 추가하여 산양삼 재배임가의 어려움을 해소하고자 하였다.


이번에 개정된 「산양삼 표준재배지침(연구자료 493호)」은 산양삼의 병해충 중 대표적인 식물 병해와 해충, 유해동물에 대비하는 방법에 대한 설명도 추가되었다.


대표적인 산양삼 병해로는 잎과 줄기에 발생하는 점무늬병, 모잘록병, 탄저병 등과 뿌리에 피해를 주는 뿌리썩음병, 균핵병 등을 제시하고, 해충으로는 달팽이류와 땅강아지, 풍뎅이류와 토양선충류가 있다. 또한 멧돼지, 포유류인 고라니와 산토끼, 설치류(들쥐, 두더지)와, 다람쥐과의 동물인 다람쥐와 청설모 등의 유해동물에 의한 피해사례를 추가하였고, 예방과 방제를 위한 구체적 방법과 도구를 제시하였다.


산림약용자원연구소 김만조 소장은 “고품질 산양삼 친환경 재배기술 연구를 통해 종묘 품질관리 및 유통체계 정립으로 대량생산을 위한 기반 구축과 산양삼 재배농가의 소득 향상 방안이 마련되길 기대한다”고 하였다. 이와 더불어 “산양삼의 약리성분, 기능성 구명 등 체계적인 연구를 통해 산양삼 산업 활성화를 위한 경쟁력 확보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 책은 국립산림과학원 도서관 홈페이지*에서 무료로 내려 받을 수 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국립산림과학원, 「산양삼 표준재배지침」 마련하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