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1-12(화)

하동군. 봄꽃 매력에 빠진 하동 북천 꽃양귀비축제 폐막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5.27 13:3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꽃양귀비 축제 1.jpg

 
 ‘향기 나는 봄나들이 꽃천지 북천에서’를 슬로건으로 한 제5회 하동 북천 꽃양귀비 축제가 10일간의 일정을 마무리하고 지난 26일 폐막했다.
 
하동북천코스모스·메밀꽃영농조합법인이 주최·주관한 이번 축제에는 열흘간 22만 인파가 몰려 대한민국 최대·최고 봄꽃 축제로서의 명성을 재확인했다.
 
지난 17일 막을 올린 축제는 북천면 직전리 일원 25만㎡의 드넓은 꽃 단지에서 다양한 볼거리와 먹거리, 체험거리가 준비돼 축제장을 찾은 관광객이 아름다운 꽃양귀비의 매력에 흠뻑 빠졌다.
 
축제 전 갑작스런 저온과 폭염이 반복되는 이상 기온에다 개막일 밤부터 강풍을 동반한 강우로 만개한 꽃양귀비가 쓰러지고 포장에 물이 차오르는 등 예기치 않은 난관에 봉착하기도 했다.
 
그러나 행정과 영농조합법인, 지역 주민들이 신속하게 물 빼기 작업과 작물 관리 등에 나서 축제기간 꽃 양귀비가 화려한 자태를 뽐내며 관광객들을 황홀하게 만들었다.
 
또한 관광객 노래자랑·여성합창단 하모니·국악 한마당·초청가수 공연 등 다양한 장르의 공연에다 430명의 평생학습 수강생이 펼친 라인댄스는 붉은 꽃양귀비와 어우러져 장관을 연출하며 추가 공연을 하는 등 관광객의 눈과 귀를 즐겁게 했다.
 
그리고 어울림마당 공연에서는 세계 각국에서 결혼이민 온 많은 다문화 가정이 자국어 장기자랑을 뽐내 눈길을 끌기도 했다.
가족·연인과 함께한 꽃밭에서 추억 만들기, 천하일색 양귀비를 찾아라, 허브체험 같은 다양한 체험프로그램과 허브제품, 녹차연구소 제품 전시, 농업유산 홍보관 등의 볼거리도 풍성했다.
 
여기에 청정 지리산과 섬진강 일원에서 생산된 명품 농·특산물 전시·판매 코너와 천연염색 제품도 선보여 우수 농산물과 다양한 제품을 구입하는 기회도 주어졌다.
 
특히 경전선 폐선 구간에 운행 중인 레일바이크는 아이들과 함께 축제장을 찾은 가족과 연인들이 몰리면서 축제 기간 내내 매진을 기록할 정도로 높은 인기를 실감했다.
 
그리고 축제장 장터에서는 국밥·메밀·파전 등을 맛볼 수 있는 먹거리 코너와 장터를 시끌벅적하게 한 가수·풍물·품바·버스킹 등의 공연도 다채롭게 열려 즐거움을 줬다.
 
로즈마리·차이브·페퍼민트·라벤더 같은 10여종의 허브 생산단지와 허브를 이용한 각종 체험프로그램에 참여할 수 있는 허브체험관, 나비표본 전시와 함께 나비 날리기·나비생태 체험이 가능한 나비체험장에도 관광객의 발길이 이어져 축제의 풍성함을 더했다.
 
이처럼 이번 축제는 단순한 꽃구경에 그친 것이 아니라 주변의 여러 자원과 연계되고, 화개면에서 열린 제6회 ERAHS 국제컨퍼런스에 참석한 여러 지방자치단체에서 벤치마킹을 위한 방문이 이어지면서 열흘간 국내·외에서 22만 8000여명이 찾아 축제를 즐겼다.
 
관광객이 몰려들면서 농·특산물과 향토음식도 불티나게 팔려 2억원의 직접 판매실적과 함께 주변 상가·식당 등 지역경제에 미치는 직·간접 영향을 감안하면 경제적 파급효과는 수십억원에 이를 것으로 추산됐다.
 
문면근 영농조합법인 대표는 “이번 축제가 지역의 관광자원과 연계되면서 시너지가 크게 향상된 것이 특징이었다”며 “내년에도 다양한 이벤트를 새로 개발해 가을 코스모스·메밀꽃축제와 함께 대한민국 최고의 명품축제로 만들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5687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하동군. 봄꽃 매력에 빠진 하동 북천 꽃양귀비축제 폐막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