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7-22(월)

국립산림과학원, 목재 바이오연료 ISO 국제총회 개최

-유럽, 북미 및 일본 등 15개국 목재 바이오연료의 국제표준 정해-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5.28 14:1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목재바이오연료국제총회개최21.jpg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원장 전범권)은 국제표준화기구인 ISO 총회를 개최하여 새로운 목재펠릿과 목재칩의 국제적 품질기준과 시험방법에 대한 제·개정 사항을 논의하였다.


지난 20일부터 24일까지 5일간 국립산림과학원 주최로 국제표준화기구(ISO, International Standard Organization) 기술위원회(TC, Technical Committee) 238 제11차 총회가 서울 코리아나 호텔에서 개최되었다.


이번 ISO/TC 238에서는 대표적인 고형 바이오연료인 목재펠릿, 목재칩, 목재브리켓(초본류 펠릿 및 브리켓 포함)의 품질기준 및 시험방법에 대한 논의가 이루어졌다.


유럽, 북미 및 일본 등 15개국의 6개의 작업단(Working group)으로 구성된 ISO/TC 238은 5일간 진행한 논의 결과를 24일(금) 총회를 통해 확정하고 국제표준으로 제정한 결과를 출판한다. 이는 향후 국제 목재 바이오연료 시장에 영향을 미치게 된다.


특히 이번 ISO/TC 238 서울 총회는 최근 국립산림과학원에서 진행하고 있는 국내 목재펠릿 및 목재칩 등 목재제품의 품질규격 개정과 관련되어 향후 시장에서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목재칩의 일종인 호그(hog)의 국제표준도 새롭게 제정될 전망이어서 향후, 국내 목재칩의 품질기준 마련 시에도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된다.


더불어, 국내 바이오연료 시장에서 목재펠릿의 Bio-SRF(폐목재, 식물잔존물 등을 활용한 고형연료)의 대기오염 오해로 인한 논란에 대해서도 산림바이오매스 자원과 폐목재에 대한 분류 및 활용 기술에 대한 논의를 지속할 것이다. 


국립산림과학원 이수민 연구관은 “목재펠릿과 목재칩과 같은 고형 바이오연료는 미래 에너지원으로 잠재력이 높고, 국내에서도 목재 산업을 활성화하기 위한 중요한 주제로 다루어지고 있다”라며 “이번 ISO 총회에서 신규로 제정된 품질기준은 전 세계 바이오연료 시장의 방향을 결정하는 중요한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국립산림과학원은 목재산업 활성화를 위해 목재 생산과 산업화와 관련된 규제를 국민과 임업인의 시선에서 바라보고 체감할 수 있도록 ‘규제개혁’을 통해 개선해나가고 있다.


‘규제개혁’은 목재 규격과 품질기준이 보다 효율적이고 실용적으로 시행될 수 있도록「목재의 지속가능한 이용에 관한 법률」제20조제1항 등에 따라 고시된 목재제품의 규격과 품질기준(국립산림과학원 고시 제2018-8호)을 바탕으로 목재제품 규격·품질 표시 기준을 보완·완화해나가고 있다.


개정된 ‘목재제품의 규격과 품질기준’ 고시는 법제처 국가법령정보센터(http://www.law.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8412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국립산림과학원, 목재 바이오연료 ISO 국제총회 개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