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0-23(토)

산림청, 아열대 산림보호로 탄소배출권도 확보 ‘일석이조’ 노린다

- ‘아태지역 산림주간(APFW)’에서 REDD+ 분과 회의 개최 -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6.19 14:1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산림청이 아태지역에서의 산림파괴 방지를 통한 온실가스 감축사업(REDD+*)을 적극 주도하고 기후변화대응 협력모델로 확대·발전시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 REDD+(Reducing Emissions from Deforestation and Forest Degradation  Plus) : 개도국의 산림파괴로 인한 탄소 배출을 줄이는 활동으로 기후변화협약 하에서 중요하게 다루어지고 있는 온실가스 감축  매커니즘

 

산림청은 2012년부터 아시아 4개국(인도네시아, 캄보디아, 미얀마, 라오스)에서 산림파괴 방지활동을 통해 탄소배출권을 확보하고,  국가 온실가스 감축 목표 달성에 기여하고자 REDD+ 시범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러한 시범사업 추진 경험을 기반으로 2021년부터 출범하는 신기후체제에서 REDD+를 아태지역의 주요 기후변화대응 협력모델로  확대·발전시키기 위한 방안도 모색하고 있다.

 

그 일환으로 산림청(청장 김재현)은 19일 인천 송도 컨벤시아에서 ‘다양한 접근법을 통한 REDD+ 이행’이라는 주제로 분과 회의를  개최했다.

 

‘아태지역 산림주간(6.18∼6.21)’ 계기로 열린 이번 회의에는 REDD+를 활발하게 이행하고 있는 캄보디아, 미얀마, 라오스,  베트남, 몽골 정부와 산림청, 일본 임야청, 유엔식량농업기구(FAO) 등 이를 적극 지원하는 선진국, 국제기구 관계자 60여 명이  참석했다.

 

이날 참석자들은 ▲ 각 국가별 REDD+ 정책 및 이행 현황 ▲ REDD+ 이행 도전과제 및 주요 이슈 해결 방안 ▲ 시너지효과  창출을 위한 다양한 REDD+ 추진방법 등을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아울러 산림청은 아태지역 산림주간 동안 REDD+ 홍보부스를 운영하여 시범사업국 대표단과 함께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산림파괴  방지활동의 중요성’을 알리고, 산림청 시범사업의 성과를 공유했다.

 

고기연 국제산림협력관은 “REDD+가 국제사회에서 온실가스 감축 수단으로 비중 있게 다루어지고 있는 만큼 아태지역에서의 기후변화  대응을 선도하고, 국가온실가스 감축목표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정부혁신 기조에 발맞춰 다양한 협력모델을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산림청, 아열대 산림보호로 탄소배출권도 확보 ‘일석이조’ 노린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