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9-19(월)

국립수목원, 한국일보, 2019년 7월 9일자 보도에 대하여 해명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7.11 10:4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국립수목원은 한국일보 7월 9일자 <“광릉숲 인근 소각장에 왜 침묵하나” 국립수목원으로 향하는 주민 비판> 보도에 대해 해명하였다.

국립수목원은 광릉숲 보전을 위해 노력해 왔으며, 생물상에 미치는 영향 예측 분석을 통해 대응조치를 취해 나갈 것이며 소각장 건립과 관련하여 각 생물군별로 미치는 영향 예측을 위한 TF를 구성하였으며, 관련 논문 및 사례 분석을 통해 필요한 대응조치를 취해 나갈 것임을 밝혔다.


<보도내용>

 □ 광릉숲 인근의 쓰레기 소각장 건립 추진과 관련하여, 광릉숲의 동식물 연구와 보전 책무를 지닌 국립수목원이 반대 입장을 내지 않고 침묵하고 있음

 

main.jpg

 

<산림청 국립수목원 입장>

국립수목원은 광릉숲 인근의 쓰레기 소각장 및 가구단지 조성과 관련하여, 광릉숲에 주는 피해 방지 및 예방을 위해 「수목원ㆍ정원의 조성 및 진흥에 관한 법률」에 의거 협의대상인 완충지역에 해당되지 않아 법적으로 규제할 수 있는 근거는 없습니다.

 

국립수목원은 광릉숲 생물상 보전을 위하여 소각장 관련 주민설명회 참석 후 이를 대응하기 위해 법률적 검토, 학술적 검토, 의정부시 장암동 소각장 방문 등 적극적 대응을 추진하였으며, 이를 토대로 지역대표, 도의원, 국회의원의 요구 자료에 성실히 답하였습니다. 

또한, 국립수목원에서는 더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위하여 식물, 곤충, 버섯, 지의류 등 생물군별로 미치는 영향 예측을 위한 TF를 구성하였으며, 관련 논문 및 사례 분석을 통해 과학적 근거를 토대로 필요한 대응조치를 취해 나갈 계획입니다.

태그

전체댓글 0

  • 9411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국립수목원, 한국일보, 2019년 7월 9일자 보도에 대하여 해명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