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2-13(토)

국립수목원, 생물다양성 보전으로 “동아시아 평화와 번영” 기여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9.25 16:3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크기변환]EABCN_심포지엄 발표자 사진.jpg


산림청 국립수목원(원장 이유미)은 9월 24일 러시아 블라디보스톡에서 ‘동아시아 지역수준에서의 지구식물보전전략(Global Strategy for Plant Conservation) 목표  달성을 위한 EABCN의 기여’라는 주제로 국제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본 심포지엄은 2014년 평창에서 개최된 생물다양성협약 제12차 당사국총회에서 발족한 동아시아 생물다양성 보전 네트워크(EABCN)의 제1단계 (`14-`19) 운영결과 공유와 제2단계(`20-`24) 워크프레임 설정을 위해 러시아 블라디보스톡식물원과 공동으로 주관하였으며, 중국, 일본, 몽골 러시아, 한국 등 5개국 100여 명이 참석하였다.


동아시아 생물다양성 보전 네트워크(East Asia Biodiversity Conservation Network; EABCN)는 생물다양성 보전을 위한 동아시아 지역수준의 연구중심 네트워크로 한국의 국립수목원, 중국의 화남식물원, 심양응용생태연구소, 러시아의 블라디보스톡식물원, 일본의 삼림총합연구소, 몽골의 몽골국립대학교가 회원기관이다. 또한, 한국의 서울대학교, 경희대학교, 일본의 동경농대, 중국 상하이진산식물원 등 각국의 주요 기관 전문가가 공동연구에 참여하고 있다.

[크기변환]EABCN_심포지엄 사진.jpg

EABCN의 의장국을 맡고 있는 국립수목원은 이번 심포지엄 및 운영위원회를 통해 동아시아 지역수준 연구 활동의 어려움에 대한 원인을 파악하고, 제2단계 EABCN 출범에 앞서 해결 방안을 논의하였다. 


1단계 연구사업의 주요 성과로는 동아시아 생물다양성 인벤토리 구축(5개국), 공동 연구 성과 출판(동아시아 특산식물 등 총 7권), 동아시아 4개국 희귀특산식물 목록 총 6,295 분류군 취합, 동아시아 생물다양성 보전 성과 국제 발표, 공동연구 성과 확산을 위한 국제워크숍을 총 6회(일본, 중국 화남, 심양, 몽골, 러시아 등) 개최하였다. 


국립수목원 DMZ자생식물연구과 이철호 과장은 생물다양성협약(CBD) 공통 이행 과제 지구식물보전전략(GSPC 2020)의 한국 이행 담당관으로서 “지역수준의 생물다양성 보전과 국제 네트워크와의 협력을 통해 경제적 이념적 대립을 넘어 동아시아 지역의 평화와 번영을 위해 국립수목원이 선도적 역할을 수행하겠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1276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국립수목원, 생물다양성 보전으로 “동아시아 평화와 번영” 기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