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1-29(수)

국립수목원, 특허기술상 ‘정약용상’ 수상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2.20 16:4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국립수목원 정약용상 수상.jpg

국립수목원(원장 이유미)에서 자체 개발한 산림환경 측정 장비 “도토리”가 19일 특허청에서 주관하는“2019 특허기술상”디자인분야 ‘정약용상’을 수상했다.


이번에 수상한 측정 장비는 도토리 모양을 하고 있으며 인공적으로 조성된 실내 생육환경(유리온실 등)과 외부환경(수목원, 식물원, 공원 등)에 설치하여 해당 지역의 미기후를 측정하여 무선 전송하고 축적한다. 

산림환경측정장비_도토리.jpg
산림환경측정장비_도토리

 

친숙한 도토리 모양을 모티브로 한 산림환경장비는 미세먼지, 온도, 습도, 이산화탄소 등 기상 정보를 제공한다. 특히 무동력 팬을 사용하여 바람 발생 시 풍속에 따라 팬이 자동 회전하며 이물질 흡착을 최소화하고, 오측정을 방지하는 등 친환경적 디자인으로 제작 되었다. 


국립수목원 수목원정원연구센터 진혜영 연구관은 “국립수목원에서 수행한 연구결과와 축적된 기술로 더 많은 성과를 국민들에게 보여드리도록 노력하겠다.”고 하였다. 


특허기술상 디자인분야 수상.jpg
특허기술상 디자인분야 수상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국립수목원, 특허기술상 ‘정약용상’ 수상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