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7-14(수)

8,372km 날아온 독일인 한옥건축가 "다니엘 텐들러"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6.16 10:4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0223텐들러 다니엘사진 24300.jpg

 

제가 어렸을 때 생각해보면 광주 큰 이모님께서 한옥 집에 사셨는데 한국 방문할 때마다 그 한옥 집에서 사촌들하고 방을 나눠서 자고 지냈던 그런 추억이 있어요.

 그래서인지 자연스럽게 한옥을 접했고 낯설지 않았던 것 같아요. 한옥에 끌린다고 할까요. 본능적으로 좋았던 것 같아요.

 그래서 다양하고 많은 건축물 중에서 한옥을 좋아했던 것 같습니다. 그게 직업이 됐네요.

     

20190111_urban_Gyedong_ex_004.jpg


1. 한옥은 불편한 구조와 겨울 난방에도 춥고 건축비가 비싸며 유지관리가 어렵다는 이미지를 갖고 있는데 텐들러 소장만의 한옥은?

 

한옥의 불편한 이미지는 많이 개선됐다고 생각합니다.

 그래도 한옥의 불편한 이미지가 있기 때문에 건축주와 한옥을 협의 할 때 제일 먼저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은 건축주가 어떤 한옥을 필요로 하느냐에 집중합니다.

 그래서 먼저 설문조사, 자택방문, 라이프 스타일 등을 조사하고 의논합니다.

 예를 들어 부엌을 별도로 닫힌 공간으로 할 것 인가아니면 열린 공간으로 할 것 인가또는 부엌에서 사용 될 가전제품들은 어떤 것 인지, 어떤 분은 취미 생활을 위한 별도의 공간을 원하시는지, 거실 또는 방에 들어가는 가구들도 상세히 확인해서 어떤 인테리어로 해야 하는지 등의 상세한 설문조사를 합니다.

 설문조사가 끝나면 모든 조사내용들을 설계에 반영해야 하는 가장 힘들고 복잡한 시간과의 싸움이 시작 됩니다.

 건축주에게 행복한 만족감을 주는 한옥으로 설계하는 것이 어반디테일만의 한옥입니다.

  

2019011_urban_gyedong_in_01.jpg


2. 외국인들이 생각하는 한옥만의 색깔은?

 

한옥은 울고 웃는 자연스러운 한옥입니다.

한옥은 둘레 길을 걷는 느긋한 한옥입니다.

한옥은 엄격한 틀 안에서 자유롭고 인간적인 흰색의 한옥이라고 생각합니다.

  

eunpyung_04.jpg


3. 한옥건축 속의 독일건축의 도전은 어디까지?

 

독일에서 6년 건축공부를 했고, 몇 년 전에 건축생물학 컨설팅 자격증도 땄습니다.

 우선 건축물의 모든 재료를 검토할 때 재료성분을 먼저 파악하고 적용할지 안할지를 선택합니다.

 하지만 한국에서는 한옥이든, 현대건축이든, 검토할 때 독일제품의 재료비가 비싸기 때문에 많은 적용이 힘들 때가 있어요. 그래도 일부분은 적용을 하고 있습니다.

 지금 당장은 한옥건축 설계에 있어 그렇게 중요하다고 생각지 않을 수 있지만 건축 생물학에서는 한옥을 짓고 사는 것 뿐 아니라 한옥을 짓고 어느 순간에 소멸하고 없어지는 등의 전체적인 환경적 사이클 및 생태학적으로 접근하는 것도 제 생각으로는 한옥건축 설계에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건축물의 재료에 대한 가려움, 비염, 천식, 아토피 피부염 등에 대해 확인하여 그에 따른 예방책의 재료를 선별해서 반영하는 일에도 하려고 합니다.

 솔직히 말씀드리자면 이 공부를 해가지고 잘 했다고 생각하지만 안타깝게 생각한 적도 많아요.

 건축생물학 컨설턴트로써 전체적으로 집을 지을때 재료를 적용하기에 한계가 많았고 어느 때에는 돈 문제로 적용을 못 할 때가 있어서 안타까웠습니다.

 

eunpyung_02.jpg

    

4. 바램과 목표는?

 

한옥의 향기 속에 계속 머물고 싶습니다.

 한옥이 좋은 걸 어떻게 해야 하나요.. 어머니께서 간호사로 독일로 가셔서 아버지를 만난 것처럼 저도 독일에서 건축공부를 한 건축가로서 한국으로 와서 천년 한옥을 만났습니다.

 계속 한옥을 사랑해주시고 좋은 한옥을 잘 짓도록 할 것입니다.

 그리고 우리 전통 건축의 지혜와 미학, 이제 현대건축에도 적용하고, 재해석 한 현대건축도 함께 하고 싶습니다.

 

eunpyung_06.jpg

 

eunpyung_10.jpg

    

편집 중에 텐들러 한옥건축가의 말이 생각났다.

사람들이 한옥을 지을 때 어떤 마음으로 지을까 생각해본다면 돈 버는 목적으로 한옥을 지을 것 인가, 아니면 내 집으로 잘 지어서 내가 직접 살 집인가, 이 두 채를 짓는 경우 어느 집이 더 정성이 가고 사람한테 더 좋은 집이 될 것인가.. 아주 당연한 것 아닌가요라고 말하는 텐들러 한옥건축사에게서 행복한 그리고 좋은 한옥의 향기를 풍기는 한옥을 사랑하는 한국사람 아닐까..라는 생각을 해본다.

첨부파일 다운로드
20200615222223_pqaslkvs.jpg (164.5K)
다운로드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8,372km 날아온 독일인 한옥건축가 "다니엘 텐들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